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청년수당 대상자 5000명 선정…"매달 50만원씩 6개월간 지급"

머니투데이
  • 이미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22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구 소득평균 '월 177만원', 미취업 기간 27.7세…체크카드 형태로 지급

취업박람회를 찾은 구직자들/뉴스1
취업박람회를 찾은 구직자들/뉴스1
서울시 청년수당 지급 대상자 5000명이 최종 선정됐다. 이들은 7월부터 매달 50만원씩 6개월간 취업준비 비용 등을 받게 된다.

서울시는 지난 5월 2일부터 19일까지 청년수당 지원 대상자 신청을 받아 가구소득(건강보험료)과 미취업기간 등을 기준으로 검토한 결과, 최종대상자 5000명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시는 △가구소득 60% △미취업기간(최종학력졸업일자 또는 고용보험이력) 40% △배우자 및 자녀(주민등록등본) 가점 부여 등을 기준으로 정량 평가했다.

또 신청자 구직의지를 확인하기 위해 선정심사위원회를 개최, 활동계획서의 지원동기와 월별활동계획 등을 평가했다. 아예 활동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았거나 자산축적 목적 등 내용 자체가 청년수당 사업취지와 부합하지 않는 대상자는 제외했다.

선정자 가구 건강보험료 평균은 직장가입자는 5만2332원(소득 환산 월 170만원), 지역가입자는 5만268원(소득 환산 월 209만원)이었다. 전체 선정자 가구 소득평균은 월 177만6772원으로, 미취업 기간은 평균 20.8개월로 나타났다.

여성은 2629명, 남성은 2371명으로 평균 연령은 27.7세였다.

4년제 대학교 졸업생은 2950명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2·3년제 대학교 졸업(931명), 고졸이하(967명), 대학원졸업(152명)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관악구, 노원구, 강서구 순으로 많았고, 대상자가 적은 곳은 중구, 종로구, 용산구 순이었다.

청년수당 대상자로 선정된 사람은 서울시 청년수당 홈페이지(youthhope.seoul.go.kr)를 통해 26일까지 약정 동의와 카드발급·등록을 마쳐야 한다. 약정에 동의하고 카드를 등록하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또 이달 30일이나 7월 1일 연세대 서울캠퍼스 대강당에서 열리는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해 설명을 들어야 한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중앙부처에서 전국화 사업을 통해 다른 지역의 청년들도 함께 기회를 누려야 한다"고 말했다.



  • 이미호
    이미호 best@mt.co.kr

    정치부(the300)와 사회부 법조팀을 거쳐 2020년 7월부터 디지털뉴스부 스토리팀에서 사회분야 기사를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