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원식 "우보만리·우공이산 정신으로 추경안 통과시킬 것"

머니투데이
  • 이재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22 09: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내 이름도 '우'로 시작…협치 놓지 않을 것"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4당 원내대표 회동을 앞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우공이산·우보만리라는 말처럼, 꾸준한 협치로 추경 심사 돌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통과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우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흙을 조금씩 옮기면 산을 옮기고(우공이산), 소 걸음으로 만리를 간다(우보만리)라는 말이 있다. 모두 '우'로 시작한다. 나도 '우'로 시작한다. 대화와 토론으로 어떠한 길도 만들어가겠다. 협치의 길을 우직하게 걸어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취임 후 한달이 지났다. 협치의 길이 결고 쉽지 않음을 새삼 절감하고 있다. 매일 전쟁하듯 야당과 토론하고 있다"며 "정부와 여당은 이번 추경은 빚없는 추경이라고 강조했다. 국민들은 일자리가 없고, 가계 살림 팍팍한데 나라 곳간만 채우는 건 국가 책임 방기다. 지금 추경하기 딱 좋은 때"라고 추경안 통과를 재차 요구했다.

또 우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몇 번이나 불발됐다. 한국당이 추경안 심의 거절 강짜를 놓아도 포기할 수 없다"며 "이제 일자리를 늘릴 모든 시스템은 갖춰졌다. 이제 남은 것은 국회가 추경심사에 돌입하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