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편의점음식 제조·판매점 75곳, 위생기준 위반 등 적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22 09: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식약처 "소비 느는 간편식 안전관리 강화"

(세종=뉴스1) 이진성 기자 =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현장.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 News1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현장.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 News1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2일 최근 소비가 크게 늘고 있는 편의점도시락과 샌드위치 등 가정간편식을 만들거나 유통·판매하는 업체, 프랜차이즈 음식점 등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75곳을 적발, 행정처분 등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점검대상 5815곳 가운데 가정간편식 제조업체 8곳, 편의점 26곳, 프랜차이즈 음식점 40곳, 즉석판매제조가공업체 1곳 등이 적발됐다.

주요 위반 사항은 Δ종사자 건강진단 미실시(29곳) Δ식품 등의 위생적인 취급기준 위반(20곳) Δ유통기한 경과 위반(11곳) Δ자가품질검사 의무 위반(3곳) Δ비위생적 취급 기준 위반 및 자가 품질검사 미실시(2곳) 등이다.

적발된 업체의 관할 지자체는 3개월 이내에 재점검을 실시해 개선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식약처는 앞으로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소비가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가정간편식 취급시설에 대해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