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영업, 부동산 투자… 유독 빚 많은 베이비붐 세대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53
  • 2017.06.22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은 금융안정보고서]평균 부채 5800만원, 여타 연령대보다 30% 이상 많아…다주택 보유 임대가구 부채 4년간 47조원 늘어

서울 강남구 자곡동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미사 오피스텔 분양사무소에 많은 시민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서울 강남구 자곡동에 위치한 힐스테이트 미사 오피스텔 분양사무소에 많은 시민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최근 가계부채 급증세에는 인구구조 요인도 한몫 했다. 전 연령대 통틀어 가장 인구가 많은 베이비붐 세대(1955~63년생)들이 은퇴 후 자영업 진출, 부동산 투자 등 경제활동을 하면서 부채를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베이비붐 세대 평균 금융부채 규모는 5800만원으로 여타 세대(4400만원)과 비교해 약 32% 많았다.

이는 우선 50대 초반에 직장에서 은퇴한 베이비붐 세대들이 경제활동을 지속하기 위해 보유 중인 주택을 처분하거나 담보로 돈을 빌려 자영업에 뛰어든 케이스가 많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2006년말 264만2000명이었던 50세 이상 자영업자 수는 지난해말 316만2000명으로 52만명 증가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주된 직장에서의 평균 은퇴 연령은 51.6세로 조사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노령층의 실질은퇴연령이 72.9세인 것과 대비된다.

한은은 "평균 수명 및 정년 연장으로 주된 직장에서 은퇴한 계층이 경제활동을 지속하면서 부채 디레버리징(차입비율을 낮추는 것)이 지연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베이비붐 세대가 수익성이 높은 임대주택 관련 투자를 늘린 것도 가계부채 규모가 큰 요인으로 파악된다.

자영업, 부동산 투자… 유독 빚 많은 베이비붐 세대
특히 임대가구 중 투자목적 성향이 강할 것으로 추정되는 다주택 보유 임대가구의 부채 규모는 2012년 179조5000억원에서 지난해 226조3000억원으로 4년간 46조8000억원 증가했다.

우리나라는 주요 선진국과 비교해 주택 등 비금융자산 비중이 높다. 지난해말 기준 62.8%로 미국(30.1%), 일본(36.5%), 영국(47.2%) 등을 웃돈다.

가계부문에 공급되는 임대주택 비중도 78.9%로 미국(56.3%), 영국(53.1%), 일본(66.5%)와 비교해 높은 수준이다.

한은은 우리나라 가계부채가 글로벌금융위기 이후 디레버리징 과정을 겪지 않고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특히 2014년 하반기 이후 저금리, 부동산 규제 완화 등 경제정책 기조가 인구구조 변화와 맞물려 가계부채 급증세에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한은은 단기적으로 정부와 감독당국이 추진 중인 가계부채 관리방안에 더해 금융기관 가계대출 취급유인을 낮추고 위험도가 높은 고레버리지 대출을 중점 관리하는 방안을 권고했다. 중장기적 대응으로는 소유보다 거주 중심의 주택소비 문화를 정착하는 한편 안정적 노후소득 확보를 위한 주택연금 제도 활성화를 제안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