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닥공 부활 선언' 최강희 감독 "전북 진짜 모습 팬들께 선사할 것"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6.22 1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닥공 부활 선언' 최강희 감독 "전북 진짜 모습 팬들께 선사할 것"
전북 현대가 ‘닥공 부활’을 선언했다.

전북 현대는 지난 2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강원과의 경기에서 4-1 대승과 함께 3연승을 거뒀다.

특히 3연승을 기록하는 동안 9골 터트렸다. 경기당 평균 3골의 무서운 공격력이다.

또 최근 6경기 무패 행진과 함께 단 2실점 밖에 허용하지 않아 공,수의 완벽한 조화를 뽐내고 있다.

최고의 팀 분위기를 보이고 있는 전북은 오는 25일 대구FC를 전주성으로 불러들여 4연승 도전과 함께 다시 한 번 팬들에게 닥공을 선보일 준비를 끝마쳤다.

대구와는 최근 10경기의 전적에서 전북은 8승 1무 1패로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이번 경기를 끝으로 J리그 가시와 레이솔로 이적하는 ‘패스 마스터’ 김보경이 마지막으로 영혼의 파트너 이재성(MF)과 짝을 이뤄 중원 장악에 나선다.

또 강원 전에서 멀티 골을 기록한 에두가 다시 한 번 득점을 노린다.

최강희 감독은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돌아오면서 선수들의 심리적인 상태가 좋아지고 있다"며 "시즌 초반 팀을 괴롭혔던 부상의 악령도 끝이나 이젠 전북의 진짜 모습을 팬들에게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