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극적승' 황선홍 감독 "끝까지 포기 안 한 게 승리 요인" (일문일답)

스타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17
  • 2017.07.02 21: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FC서울 황선홍 감독.
FC서울 황선홍 감독.
박주영의 극적 결승골로 승리를 챙긴 FC서울의 황선홍 감독이 기쁨 가득한 소감을 밝혔다.

FC서울은 2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K리그 클래식 2017' 18라운드 홈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FC서울은 승점 3점을 추가, 6승7무5패로 승점 25점을 기록하며 상위 스플릿 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FC서울은 지난 6월 18일 수원삼성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4경기 만에 승리를 챙겼다. 반면 전북 현대는 10승5무3패를 기록하며 연속 무패 행진을 8경기에서 마쳤다.

경기 후 황선홍 감독은 홀가분한 표정으로 공식 인터뷰에 임했다.

다음은 황선홍 감독과의 공식기자회견 일문일답.


- 총평

▶ 어려운 경기였다. 비 오는 가운데 많은 팬들이 성원해주셨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이기려는 마음이 강했다. 홈에서 승리가 없어 마음의 짐이 있었다.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

- 이명주는 어떻게 봤나

▶ 미드필더이기 때문에 완벽함을 기대하긴 어렵다. 상황에 따라 공,수 등 여러가지를 해줘야 한다. 후반 막판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거라 본다. 첫 경기치고는 잘했다고 생각한다. 훈련을 많이 같이 하지 못했다.

- 후반기 자신감을 얻을 것 같은데

▶ 저보단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 늘 이기고 다음 경기가 중요한데 연승으로 분위기를 살리지 못했다. 이번엔 분위기를 잘 이어가고 싶다. 시즌은 계속 진행된다. 오늘 승리로 자신감 갖고 하는 바람이 있다. 잘 할 수 있을 거라 본다.

- 시행착오

▶ 전술적으로 변화를 줬다. 이런 게 선수들한테 맞는다면 좋을 수 있다. 아직 공격에서 조합 플레이가 부족하다. 일주일 간 준비를 잘해야겠다.

- 경기 흐름은 언제 가져왔다고 보나

▶ 페널티킥으로 일찍 실점해 어려웠다. 끝까지 골대 맞고 나와 불운일 수도 있었는데, 끝까지 포기 안 한 게 승리로 이어진 것 같다. 언제든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확신을 갖고 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

- 이명주 합류로 박주영도 살아난 것 같은데

▶ 전술적으로 준비한 대로 잘 움직였다. 가면 갈 수록 나아질 거라 본다. 유기적인 면이 좀 더 생겨야 한다.

- 데얀을 안 넣은 이유는

▶ 중앙보다 측면을 열어야겠다는 생각이 강했다. 상민이의 경우 크로스가 날카롭다. 측면을 열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만전자보다 매력적" 외국인 소리없이 줍줍한 韓소부장 주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