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타슈켄트에 '고려인 정착 80주년 기념비' 세운다

머니투데이
  •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이미호 기자
  • 2017.07.03 11: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원순, 제막식 참석해 축사…우즈벡 대통령 예방 "도시간 교류 강화"

image
박원순 서울시장이 2일 오후 3시(현지시각) 우즈베키스탄 청년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는 모습/사진=서울시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 서울공원 정문에 고려인 정착 80주년 기념비가 세워진다. 1937년 소련의 강제 이주 명령에 따라 이곳에 와서 역경을 딛고 정착한 고려인들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3일 오전 11시(현지시각) 타슈켄트 서울공원에서 열리는 '고려인 이주 80주년 기념비 제막식'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는 우스마노프 타슈켄트 시장, 박빅토르 고려문화협회장 등 관계자 100여 명이 함께한다.

박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역경을 딛고 정착에 성공한 고려인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이들을 도와준 우즈베키스탄 국민들에게 감사인사를 할 예정이다.

1937년 연해주 등지에 거주하고 있던 고려인 약 17만명이 스탈린의 명령으로 중앙아시아 지역으로 강제 이주됐다. 이 지역에서 일본의 간첩활동을 미연에 방지하겠다는 이유였다. 현재 중앙아시아에는 전체 약 50만 명의 고려인이 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우즈베키스탄에는 이 가운데 가장 많은 약 18만 명이 거주하고 있다.

기념비에는 '고려인 이주 80주년을 즈음하여 고려인들을 따뜻한 친구로 맞아준 우즈베키스탄인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합니다'라는 글귀가 한국어와 우즈벡어, 러시아어 등 3개 언어로 새겨졌다.

제막식 참석 이후에는 우스마노프 타슈켄트 시장과 만나 '서울-타슈켄트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실행계획'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한다. 서울시장이 타슈켄트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 도시는 △정책공유 프로그램 실시 △타슈켄트 정주 고려인 관련 협력사업 실시 △타슈켄트시 공무원, 공기업 직원, 교사 등 대상연수 프로그램 실시 △태양열 난방 등 신재생에너지 활용과 관련한 협력사업 실시 △관광·음식·박람회 개최 상호 협조 등 5가지 사항에 대해 협력한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시 우수 정책을 소개하고 유라시아 지역의 판로확대를 모색하는 '정책공유 포럼'도 3~4일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는 한국중소IT기업 해외진출협동조합(KOSMIC) 소속 회원 중 9개 업체 대표가 참석한다.

구체적으로 서울시 지능형 교통시스템(교통), 올빼미버스(빅데이터 활용), 시민 참여채널(공공행정) 등 서울시 우수정책을 소개한다.

서울시는 그동안 '정책공유 포럼'을 통해 시 정책을 전수하고 국내 기업의 현지 진출을 지원해왔다. 2015년 몽골 울란바토르시에 이어 2016년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개최한 바 있다.

이밖에도 박 시장은 이날 오후 5시 대통령궁에서 샤프카트 미리니비치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을 예방한다.

이들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전략적 동반자로서 신뢰관계를 심화·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실용적이고 구체적인 정책을 주축으로 한 '도시간 교류'가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 할 방침이다. 또 서울시와 타슈켄트시를 시작으로 양국 교류의 보폭을 넓혀갈 계획이다.

박 시장은 "서울의 발전 사례는 최근 빠른 경제성장을 이루고 있는 타슈켄트시에 실용적 보탬이 될 수 있다"면서 "정책공유 포럼을 통해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지속적 협력을 이뤄나가고 동시에 우리 기업들의 유라시아 진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