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0월이 마지노선?"…여행업계 '사드충격' 해소기대 멀어져

머니투데이
  • 구유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7.07 15: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文 정부 출범 후 '사드 보복' 철회 기대 높았지만 中과 입장차 여전

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THAAD) 도입에 관한 한-중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탓에 5월 여행수지 적자 규모가 22개월 만에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사진=뉴스1
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THAAD) 도입에 관한 한-중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탓에 5월 여행수지 적자 규모가 22개월 만에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사진=뉴스1
대통령의 해외 일정을 지켜보는 여행·관광업계가 울상이다. 새 정부 취임 후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제재 완화 기대감이 커졌지만 좀처럼 한·중 정부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어서다. 중소업체들 사이에서는 10월 중국 국경절까지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 '올해 장사는 포기한다'는 얘기가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첫 정상회담을 갖고 사드 보복 중단을 요청했지만 시 주석은 "중국민들의 관심과 우려를 고려치 않을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에는 미국 의회에서 상·하원 지도부를 만나 "저나 새 정부가 사드 번복 의사를 갖고 그런 절차(환경영향평가)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버려도 좋다"고 말해 중국쪽을 다소 자극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던 터였다. 시 주석은 3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나 한국의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문 대통령 방미 일정과 시 주석 방러 이후 업계 분위기가 많이 위축됐다"며 "애초에 중국 정부가 여행사에 구두로 한국 여행 제한 지침을 내린 것이기 때문에 중국 업체들도 헷갈려하면서 눈치를 보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휴업과 인원 축소로 버티고 있는 중소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여행) 여행사의 사정은 심각하다. 대부분 잠정 휴업에 돌입하거나 직원을 반강제 휴가 보냈다. 상황이 개선되면 영업을 재개하겠다는 건데,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유지비를 감당하지 못해 폐업을 결정하는 곳도 적지 않다.

장유재 중국 인바운드여행사연합(KCT) 대표는 "3월 이후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던 중국 전담 여행사들이 새 정부 출범 후 직원들을 다시 복귀시켰는데 최근 또다시 상황이 안 좋아졌다"며 "최근 회사를 그만두는 직원들이 속출하고 있어 피해가 막심하다"고 설명했다.

중국에서 단체관광객을 싣고 오는 한국항 전세기는 3월 이후로 허가가 나지 않고 있다. 장 대표는 "업계에서는 10월 중국 국경절을 마지노선으로 보고 이 때까지 허가가 나지 않으면 올해는 사실상 물건너 갔다고 본다"며 "이를 위해서는 늦어도 8월 말까지는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입장이 있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대형 여행사들은 크게 동요하진 않는 분위기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3월 이후 기대했다가 실망하기를 반복하면서 이제는 다소 초연해진 것 같다"며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비중이 크기 때문에 발언 하나하나에 일희일비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한국여행업협회(KATA) 관계자도 "긍정적인 대화가 오가도 정부 차원의 공식 발표가 있기 전까지는 장기화 대비를 해야한다"고 했다.

한편 지난 5일 한국은행 잠정 발표에 따르면 올해 5월 여행수지는 13억6000만달러(약 1조5700억원) 적자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5배가량 확대됐다. 22개월 만에 최대 적자이자 5월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