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맥도날드 햄버거병 논란, 가습기 살균제 사건처럼 국제 소송 갈수도

더리더
  • 박영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16
  • 2017.07.07 17: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맥도날드 햄버거병 논란, 가습기 살균제 사건처럼 국제 소송 갈수도
맥도날드 햄버거병이 연일 이슈인 가운데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5살 아이가 신장에 장애가 생겼다면서 피해자 측이 고소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피해자 측의 A양은 작년 9월경기도 평택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햄버거를 먹고 2∼3시간 뒤 복통을 느끼고 설사에 피가 섞여 나오는 등 상태가 심각해져 3일 뒤 중환자실에 입원한 후, 용혈성요독증후군(HUS) 진단을 받았다.

A양은 2달 뒤 퇴원했지만, 신장이 90% 가까이 망가져 배에 뚫은 구멍을 통해 하루 10시간씩 복막투석을 하고 있는 상태다.

피해자 측은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은 주로 고기를 갈아서 덜 익혀 조리한 음식을 먹었을 때 발병 한다"면서, "미국에서 1982년 햄버거에 의한 집단 발병 사례가 있고, 덜 익힌 햄버거 속 패티의 O157 대장균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은 장출혈성 대장균 감염증의 심한 합병증의 일종으로 1982년 미국에서 햄버거를 먹은 후 집단으로 발병하면서 '햄버거병'이라는 별명이 붙었으며,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급성신부전 등의 합병증을 불러올 수 있으며, 상황에 따라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피해자 측의 주장의 반해 맥도날드 측은 “기계로 조리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덜 익힌 패티가 나올 수 없다”는 입장이다.

맥도날드 측은 6일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이번 사안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으며 아이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며, "다만 사건이 일어난 당일 해당 매장의 식품안전 체크리스트는 정상적으로 기록됐으며, 아이가 취식한 제품과 같은 제품이 300여개 판매됐으나 제품 이상이나 건강 이상 사례가 보고·접수된 바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해당 고객의 민원으로 관할 시청 위생과에서 2차례(2016년 10월 18일, 2017년 6월 20일)에 걸쳐 매장을 방문해 위생 점검을 했지만 이상 없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번 사안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고, 조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기를 바라며, 앞으로 이루어질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소비자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맥도날드 본사가 있는 미국에서 소송을 벌여야 제대로 된 판결을 얻을 수 있다”며, “미국에서 소송을 벌이라”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고기패티가 덜 익은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햄버거병'에 걸렸다며 피해자 측이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고소한 사건을 형사2부(이철희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형사2부는 국민건강·의료 전담 부서로 작년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수사했었다.

아울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햄버거 프랜차이즈 11개 업체에 고기를 관리하고 굽는데 주의를 기울여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낸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