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일자리 추경' 7일 오후 예결위 회부…10일쯤 심의 개시 전망(상보)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7.07 14: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정세균 국회의장, 與野 4당 원내대표에게 양해 구해…野 없어도 예결위 상정 가능

정세균 국회의장(가운데)과 여야 4당 원내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국민의당 김동철,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 의장, 자유한국당 정우택,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가운데)과 여야 4당 원내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국민의당 김동철,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 의장, 자유한국당 정우택,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이 7일 오후 문재인정부의 첫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 안건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회부키로 했다. 이르면 오는 10일쯤에는 예결위가 전체회의를 열고 추경 심의가 시작될 수 있을 전망이다.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 한 식당에서 열린 정 의장과의 오찬 회동에서 추경안의 예결위 회부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추경안 심사 불참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야당 원내대표들에게 추경안을 예결위로 회부하는 것에 대한 양해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정 의장이 예결위로 예산안을 회부하겠다고 했고 야당 원내대표들이 대개 다 양해해주셨다"며 "오늘 오후 예산안(추경안)이 예결위로 넘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여러 현안들에 대해 폭 넓게 이야기했지만 합의했다는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야당에서는 정 의장의 '양해'에 동의하지 않았다며 다른 입장을 나타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예산안 회부는 우리가 양해 하고 않고와 관계 없이 의장이 할 수 있는 것이라 양해를 했다기 보다 특별히 말을 안 했다"며 "우 원내대표 말대로 합의된 것은 하나도 없고 각자 입장만 얘기했다"고 말했다.

야당 원내대표들은 각 정당별로 추경안을 반대하는 이유를 대며 당장 예결위 참여 여부를 결정하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맹공에 반발한 국민의당에서는 야당의 사과가 없으면 추경 논의를 계속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은 추경안 반대도 아니고 대안 추경으로 가장 적극적으로 임했다"며 "그런 국민의당을 죽이려는 정당과 어떻게 우리가 계속 논의할 수 있느냐"고 했다. 그는 "국민의당 의원들 한 사람 한 사람이 격앙돼 있기 때문에 여당의 아주 획기적인 조치가 없으면 안 된다"며 "여당의 책임 무게가 더 무겁다. 국민의당을 우습게 아는 인식 전환이 있을 때까지는 단호한 입장을 견지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우리(한국당) 입장은 (불참 입장) 그대로 스테이(Stay) 하는 것"이라며 "분수령은 오는 10~11일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느냐 안 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도 한국당과 비슷한 주장을 했다. 그는 "지금의 국회 파행 사태는 야3당이 부적격이라고 말하는 김상곤 교육부장관 임명에서 생긴 것이고 송영무(국방부장관 후보자)·조대엽(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을 임명하게 되면 상황은 더 악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 의장이 이같은 여야 갈등에 대해 중재안은 내지 않았다고 각 당 원내대표들은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정 의장이 청와대의 임명 강행으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추경 심의에 함께하지 않는 것에 대해 우려했다"며 "야당 원내대표들이 '여당에서 돌파구를 마련해 달라'고 했고 국회가 완전히 막힌 상황이라 방법을 찾아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백재현 예결위원장은 당초 전날과 이날을 추경안 심의 기일로 선언하고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지만 전날 열린 전체회의에 야3당이 불참하면서 이날 전체회의를 열지 않겠다고 밝혔다. 예결위원장실 관계자는 "이르면 오는 10일쯤 예결위 전체회의가 열릴 것"이라며 "야3당이 참여하지 않아도 개회 후 추경안 상정이 가능한 정족수(예결위원 4분의 1)을 채울 수 있어 다음 전체회의에서 바로 추경 심의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