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기태 감독 "불펜진, 나빴던 모습 금방 지웠다"

스타뉴스
  • 수원=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7.07 17: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기태 감독.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김기태 감독.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김기태 감독이 전날(6일) 호투를 보여준 불펜진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기태 감독은 7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t와의 주말 3연전 첫 경기를 앞두고 "하루 만에 불펜진이 달라졌다"면서 "5일 경기서 안 좋았던 모습을 금방 지워줬다"고 기뻐했다.

KIA 불펜은 지난 5일 인천 SK전서 8회 6실점하면서 역전패를 당했다. 특히 5회가 압권이었다. KIA 타자들은 5회 12득점에 성공하며 13-12 역전에 성공했다. SK 선발 스캇 다이아몬드를 상대로 최형우가 투런 홈런을 쏘아올린 것을 시작으로 무려 11명의 타자들이 연속 안타를 때려냈다. 이 순간 KIA는 11타자 연속 안타, 한 이닝 최다 안타 타이, 12타자 연속 출루 기록 등 대기록들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8회 김윤동과 임창용이 각각 2실점, 4실점하면서 대역전을 허용하고 말았다. 결국 17-18로 패했다.

다행히 KIA 불펜진들은 6일 경기서 3⅓이닝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지켜내면서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었다.

김기태 감독은 타선에 대해서 "워낙 타격감들이 좋다. 한 번 올라가면 내려가기 마련이라 걱정을 했다. 하지만 선수들이 필요한만큼 잘해줬고 좋은 경기를 해줬다"고 칭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