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프로야구단-심판 돈거래 은폐' KBO 수사 착수···강력부 배당

머니투데이
  • 양성희,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7.07 15: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L] (상보)

서울중앙지검 청사/사진=뉴스1
서울중앙지검 청사/사진=뉴스1
프로야구 구단과 심판 사이의 돈 거래를 은폐한 의혹으로 고발된 KBO(한국야구위원회·총재 구본능)에 대해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문화체육관광부가 KBO를 고발한 사건을 강력부(부장검사 이용일)에 배당했다. 검찰은 고발장 내용을 살펴본 뒤 고발인 조사 등에 나설 방침이다.

전날 문체부는 언론에서 제기된 프로야구 심판 금전수수 및 사업 입찰 비리 의혹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문체부는 또 KBO에 대한 회계 감사도 실시키로 했다.

사건은 2013년 10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김승영 전 두산베어스 대표는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경기를 앞두고 최모 전 심판의 요청에 따라 300만원을 제공했다. KBO는 지난해 8월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하고 자체 조사를 벌였으나 "돈을 빌려준 것이고 대가성이 없다"고 결론내린 뒤 비공개로 사건을 종결했다. 김 전 대표에게는 경고조치만 내렸다.

이에 문체부는 KBO로부터 자료 제출을 요청해 사건을 검토한 뒤 KBO가 이 사건을 축소 또는 은폐하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검찰 고발을 결정했다.

문체부가 이 같이 판단한 근거는 △최 전 심판이 두산, 넥센 구단 외 여러 구단에게 금전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하고도 해당 구단의 답변만으로 조사를 마무리한 점 △2016년 8월 구단과 최 전 심판과의 금전 거래를 확인한 뒤에도 그의 소재지를 파악한다는 명목 아래 약 6개월간 조사를 지연한 점 △송금 계좌를 확보하고도 계좌 추적 등을 수사기관에 의뢰하지 않은 점 △승부조작 등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사항에 대해 충실히 조사하지 않은 점 △상벌위원회 결과를 비공개로 결정한 점 등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프로야구계의 구조적인 폐해를 묵인한 것은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