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일 정상 "셔틀외교 복원 긴밀소통"…위안부 입장은 '평행선'(종합)

머니투데이
  • 함부르크(독일)=김성휘 , 박소연,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752
  • 2017.07.07 19: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미래지향적 협력동반자 관계 구축' 방점…文 "위안부합의, 국민 대다수 수용못해" 아베 "이행해야"

【함부르크(독일)=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장 메세홀 양자회담장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함부르크(독일)=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장 메세홀 양자회담장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갖고 미래지향적 협력동반자 관계 구축을 약속했다. 또 한일 정상 간 셔틀외교를 복원해 긴밀히 소통키로 했다. 다만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평행선을 달렸다.

이날 오전 9시37분부터 약 36분간 진행된 이번 회담에서 양 정상은 한일관계 발전방안과 북한·북핵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기본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할 뿐 아니라 지리적, 문화적으로도 가장 가까운 친구"라며 "과거의 역사적 상처를 잘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 성숙한 협력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이에 아베 총리는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이웃인 한국과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해 정상 차원의 긴밀한 소통을 토대로 함께 협력해가자"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정상 간 긴밀한 소통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양국 정상 셔틀외교를 복원키로 했다. 또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의 조기 일본 방문을 희망했고, 문 대통령도 평창올림픽 계기에 아베 총리의 한국 방문을 초청했다.

양 정상은 한일중 삼국 정상회의의 조기 개최를 위해서도 협력키로 했다. 또 양국 간 교역과 투자의 재활성화, 청소년 교류, 관광교류 확대 등 실질협력 관계 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통일 여건 조성을 위한 우리 주도적 역할과 남북대화 복원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으며, 아베 총리도 이에 이해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정상은 전날 만찬에 이어 다시한번 북핵과 미사일 고도화가 한일 양국에 급박, 엄중한 위험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북핵 해결에 최우선 순위를 부여했다.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평화적 방법으로 달성하기 위해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도 유지·강화하기로 했다.

다만 한일 정상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입장차를 드러냈다. 아베 총리는 2015년 체결한 12·28 위안부 합의의 이행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한일관계를 더 가깝지 못하게 가로막는 무엇이 있다면, 우리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양국이 공동으로 노력해 (위안부 문제를) 지혜롭게 해결해 나가야 한다"며 "이 문제가 한일 양국의 다른 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지속적으로 밝혀온 위안부 합의 관련 입장으로, '국민 여론'을 내세워 위안부 합의 이행의 실제적 어려움을 아베 총리에게 직접 밝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과거 역사적 상처를 잘 관리하면서 성숙한 미래지향적 협력 동반자 관계의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한국말로 '안녕하십니까'라고 인사말을 건네고, 문 대통령 역시 "자주 만나고 깊이있게 대화를 나누자"고 밝히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회담이 시작됐다. 양 정상 간 첫 상견례 자리인만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기존의 양국 입장을 확인하는 선에서 정리하고, 양국 간 우호관계 증진을 내세우려 한 것으로 보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