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남경필 지사, "내년이면 경기도 채무 제로 시대된다"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7.11 1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 채무 3조2000억원 2018년까지 모두 상환 예정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1일 연정을 통한 재무구조 조정 및 재정개혁을 바탕으로 경기도정 사상 최초의 '경기도 채무 ZERO 시대'를 선언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도청 집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민선6기 출범 당시 3조 2686억원에 달했던 경기도의 채무가 내년이면 제로가 된다”며 “경기도가 어깨를 짓누르던 빚더미에서 벗어나 가뿐한 마음으로 미래를 그릴 수 있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민선 6기가 출범 한 후 경기도는 재원을 확보하고 채무를 감축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TF팀을 꾸려 체계적인 국비 확보에 나선 결과 매해 예산액을 경신하며 사상 최대의 국비를 확보했고 명확한 기준 없이 이뤄지던 공공기관의 예산편성 및 무분별한 지방채 발행과 같은 잘못된 관행은 과감하게 바로잡았다”고 설명했다.

도에 따르면 지난 2014년 7월 민선 6기 출범 당시 경기도는 일반회계에 3조2000억원에 달하는 채무가 있었다.

남 지사는 취임 이후 낭비성 예산 구조조정 및 무분별한 예산낭비 방지 등 재정개혁을 통한 재원 확보를 중심으로 채무 상환을 위해 노력해왔는데 세입 확대를 위해 국비 확보, 숨은 세원 발굴 부분에 집중적으로 노력을 기울였다.

이 결과 2015년부터 국비 10조원 돌파라는 성과를 이뤄내 부족한 재원을 보전 도의 재정부담을 완화했다.

또 2014년에는 세원관리과를 새로 만들어 전국 최초로 체납자의 가택수색 및 동산 압류 공매, 금융재테크 재산 압류 등을 진행 숨은 세원을 발굴, 세입을 증대시켰다.

새는 돈을 막기 위한 세출 구조조정 노력도 함께 진행 2015년 말까지 1조4787억원을 상환했으며 2016년 말에는 채무 중 법정경비 미지급분을 전액 상환 완료했다.

이어 올해 1회 추경에 채무 조기상환을 위한 예산 2523억원을 편성하면서 민선 6기 출범 당시보다 81.3% 감소한 6084억원으로 낮췄다.

경기도는 채무 ZERO를 완성하기 위해 2017년 차기 추경 및 2018년 본예산에 나머지 채무 잔액 6084억원 상환을 위한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다. 이로써 재무구조 조정과 재정개혁을 통해 총 3조2000억원 규모의 채무 상환을 완료하게 된다.

남경필 지사는 “경기도와 경기도의회의 각별한 신뢰가 거둔 결실이다. 경기도 연정의 위업은 전국 모든 지자체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낡은 정치를 타파하려는 개혁 의지와 이념을 넘어 도민을 위한 정치를 추구하는 신념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경기도와 경기도의회의 저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채무 제로시대를 넘어 일자리 넘치는 따뜻하고 안전한 경기도로 도민 여러분을 안내할 것”이라며 “경기도의 시대정신인 연정이 대한민국의 시대정신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각별히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