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보, 예비창업자에 최대 3억원 투·융자

머니투데이
  • 송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7.11 17: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보, 예비창업자에 최대 3억원 투·융자
신용보증기금이 우수 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를 갖춘 예비창업자의 원활한 사업화를 돕기 위해 '예비창업자 투자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3월 창업기업 육성 플랫폼인 스타트업 네스트(Start-up NEST) 프로그램을 도입, △유망창업기업 발굴 △액셀러레이팅 △금융지원 △성장지원 등 4단계 융‧복합 서비스를 제공해온 신보는 그동안 예비창업자에게는 신용보증을 통해서만 자금을 지원해왔다.

이번 예비창업자 투자프로그램 도입으로 창업이전 단계부터 투‧융자 복합지원을 통해 최대 3억원의 자금 확보가 가능해져 우수 기술과 아이디어를 갖춘 예비창업자의 안정적인 사업화 추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신보는 기대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신보의 스타트업 네스트 기업으로 선발되거나 정부지원 창업보육프로그램의 지원대상자로 선정돼 추천된 예비창업자다. 예비창업자의 사업화 단계, 예상 매출액의 추정가능 여부에 따라 투자의향서 또는 투자확약서를 발급하고 창업완료 후 투자조건 이행여부 등을 점검, 실제 투자를 실행하는 방식이다.

신보 관계자는 "예비창업자 투자 활성화를 위해 신보 자체적인 창업육성 플랫폼뿐만 아니라 타 창업보육기관에서 추천한 예비창업자에게도 제도를 개방했다"며 "건전한 창업생태계 조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수 예비창업자에 대한 투‧융자 복합지원을 활성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어떤 집 살까? 최소한 이런 곳 뺍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