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훈육한다며 5살 원아 팔 부러뜨린 어린이집 교사 입건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7.17 14: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다섯살배기 아동을 훈육한다며 팔을 잡아당겨 부러뜨린 어린이집 교사와 원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17일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 안성경찰서는 어린이집 보육교사 A씨(27)와 원장 B씨(53)를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6일 오전 9시5분쯤 자신이 일하는 경기 안성시 한 어린이집에서 C군(5)을 훈육하다 팔을 잡아당기고 비틀어 상완골과상부(팔꿈치에서 어깨 사이 위팔뼈 중 팔꿈치가 가까운 부분)를 부러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양벌규정에 따라 A씨의 엄마이자 원장인 B씨도 함께 형사 입건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C군을 자리에 앉히려고 팔을 잡아당긴 것이지 고의는 없었다"고 진술했다.

C군은 동네 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은 뒤 바로 대학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고 요양 중이다. 하지만 상완골이 대각선으로 부러지면서 신경과 성장판까지 다쳐 후유장해가 생길 가능성이 크다는 의사 소견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