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헌타니? 호투에 타점까지..정찬헌의 '오타니' 코스프레

스타뉴스
  • 대구=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39
  • 2017.07.21 22: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G 정찬헌.
LG 정찬헌.
LG 불펜투수 정찬헌이 '오타니' 코스프레를 했다. 호투에 타점까지 올려 승리에 앞장섰다.

LG는 2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KBO리그 삼성전서 10-4로 대승, 6연승을 질주했다. 2-2로 맞선 연장 11회초 대거 8점을 뽑았는데 프로야구에서 보기 드문 장면이 나왔다. 10회말 등판한 정찬헌이 11회초 타석에도 나왔는데 적시타까지 때려낸 것이다.

연장으로 접어든 승부에서 LG는 10회말 정찬헌을 세 번째 투수로 투입했다. 정찬헌은 선두타자 이원석에게 좌전안타를 맞았다. 조동찬의 보내기번트로 1사 2루에 몰렸다. 하지만 강한울을 삼진, 정병곤을 우익수 뜬공으로 막았다.

앞서 LG는 8회말 수비 때 지명타자를 없앴다. 지명타자 박용택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고 황목치승을 대주자로 투입했다. 8회말 수비에 들어가며 황목치승을 3루수로 기용했다. 기존 3루수였던 양석환의 자리에 투수가 들어가면서 지명타자가 사라진 것. 공교롭게 3루수 양석환은 4번 타자라 투수가 그 자리를 맡게 됐다.

9회부터 등판한 김지용의 타석이 10회초에 돌아왔을 땐 대타로 정성훈을 썼다.

하지만 11회초 정찬헌의 타석은 그대로 유지했다. 오지환의 적시타와 황목치승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LG는 2점을 추가한 상태였다. 4-2로 앞선 2사 만루에 정찬헌 타순이 온 것이다. LG가 여기서 대타를 냈다면 11회말 다른 투수를 써야 했다. 대타를 써서 득점하지 못했을 경우 2점을 지켜야 하는데 가장 믿을만한 투수가 정찬헌이었다.

따라서 LG는 점수를 추가하지 못하더라도 11회까지 정찬헌으로 가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정찬헌의 타석에 앞서 삼성은 이승현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정찬헌은 막간을 이용해 방망이를 힘차게 휘둘렀다. 의욕 넘치는 모습이었다. 양상문 감독이 정찬헌을 따로 불러 이야기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정찬헌은 2사 만루서 초구부터 날카롭게 방망이를 휘둘렀다. 타구는 라인드라이브로 뻗어 좌익수 앞에 떨어졌다. 깨끗한 적시타. LG는 이 안타로 6-2까지 달아났다. 투수 정찬헌의 쐐기 타점이었다. 이후 LG는 이형종의 3점 홈런, 김재율의 솔로 홈런까지 보태 10-2로 점수 차를 벌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