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내한' 리차드 막스가 말한 '기내난동 제압' 사건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11
  • 2017.07.24 18: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팝가수 리차드 막스가 24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팝가수 리차드 막스가 24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세계적인 팝 가수 리차드 막스가 내한 공연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기내난동 제압, 공연 연기 등 한국 팬의 시선을 모았던 사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24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리차드 막스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내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리차드 막스는 기내난동 제압 사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해 12월 그는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의자를 직접 제압하고 이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개해 국내에서 화제를 모았다.

리차드 막스는 해당 사건에 대해 "그 사람을 혼자 제압하지 않았다. 주위에서 많이 말렸고 나는 옆에서 도왔을 뿐"이라며 "한국말로 난동을 해서 무슨 말인지 잘 몰라 너무 답답했다"고 말했다.

지난 6월 내한공연을 취소했던 이유도 밝혔다. 리차드 막스는 "공연이 연기된 당시 한반도 내 긴장감이 있었고 주위에서도 내한을 만류했다"며 "그런 긴장감 때문이라면 취소가 아닌 연기가 낫겠다는 생각이 들어 결국 연기를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리차드 막스는 오는 10월12일 인천 남동체육관, 10월14일 고려대 화정체육관, 10월15일 부산 벡스코 등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KBS2 '불후의 명곡'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