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웹툰 '상암동 김사장' 재조명, "배현진 때문에 증발해…"

머니투데이
  • 모락팀 윤기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03 15: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웹툰 '상암동 김사장'/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웹툰 '상암동 김사장'/사진=온라인 커뮤니티
MBC 양윤경 기자가 배현진 아나운서에게 충고를 한 이후 비제작부서로 발령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된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해당 사건을 재현한 웹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달 18일 양윤경 기자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상암동 김사장'이라는 제목의 웹툰을 올렸다. 양 기자는 “손으로 끄적이는 재주밖에 없어서 웹툰으로 성명서를 썼습니다”라며 MBC 방송국 실태를 폭로했다.

해당 웹툰은 MBC를 '맛나면'이라는 라면을 만드는 공장으로 표현하며 현 김장겸 사장을 맛나면의 맛이 이상해질수록 승진하는 인물로 그렸다. 라면의 맛 변화에 항의하는 직원들은 주차장·공사장·옆방 등으로 쫓겨나는 이야기가 담겨져 있다.

또 한 직원이 드레스를 입고 거울을 보고 있는 사람에게 "저기요, 물 틀어놓고 양치하고 거울보고 화장 고치는 건 쫌 거시기…"라고 말하자 수증기처럼 옆방으로 증발하는 에피소드를 담았다. 양 기자와 배 아나운서와의 ‘양치사건’을 묘사한 것.

누리꾼들은 "웹툰이 센스있다", "만화에 나온 내용들이 진짜 전부 사실일까". "웹툰 다들 꼭 한번씩 봐라 추천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