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수라장' 수능공청회…"절대평가 전면 확대" vs "혼란 가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24
  • 2017.08.11 19: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참석자 자유토론 시간에 고성·삿대질 오가기도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에서 열린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 공청회에서 절대평가를 찬성하는 학부모들과 상대평가를 찬성하는 학부모들이 각각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17.8.1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에서 열린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 공청회에서 절대평가를 찬성하는 학부모들과 상대평가를 찬성하는 학부모들이 각각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17.8.1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일부과목 절대평가, 전 과목 절대평가 등 2가지 시나리오를 담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안을 놓고 학부모·교사·시민단체 사이에 고성이 오가는 등 아수라장이 벌어졌다.

교육부는 개편안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교대에서 '2015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2021학년도 수능 개편시안 공청회'를 개최했다. 개편안에 '한목소리'를 내기 위해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로 200여석 자리는 금방 동났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각자 의견을 달리하는 학부모·교사·시민단체 회원 등 참석자들이 서로 다른 목소리를 내면서 복잡한 난상토론이 벌어졌다. 특히 두가지 시나리오에 담긴 '절대평가 확대' 문제를 둘러싸고 이해관계가 부딪쳤다.

자신을 수학교사라고 소개한 한 남성은 자유토론을 통해 "지금 교육현장은 아이들이 서로를 향해 총과 칼을 겨누는 만인에 대한 만인의 경쟁"이라며 "(수능) 상대평가는 교육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수학교사도 "수능이 학교 교육을 왜곡했다는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다"며 "상대평가를 유지하는 1안은 교육 정상화는 전혀 고려하지 않은, 대학 선발만을 고려한 개편안"이라고 강조했다. 수능시험 전면 절대평가에 찬성하는 학부모와 시민단체 회원들은 이 대목에서 박수갈채를 보냈다.

하지만 절대평가 찬성 주장은 곧바로 다른 참석자에 의해 비판받았다. 중3과 고2 자녀를 뒀다는 한 학부모는 "수능이 절대평가가 되면 시험 변별력이 없어지기 때문에 대학 입장에서 수능을 무력화할 것"이라며 "그러다 보면 오히려 피 말리는 내신, 학생부종합전형의 경쟁으로 빠지게 된다"고 반박했다.

다른 학부모도 격양된 목소리로 "수능이 단순 암기식 시험이라는 말은 10년, 15년 전 이야기"라며 "지금 오히려 내신 문제가 단순 암기 문제로 출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절대평가를 둘러싸고 논쟁이 격양되면서 학부모와 교사 등 사이에 한때 위협적인 고성이 오갔다.

1안과 2안을 둘러싼 논쟁에서 벗어나 교육부의 수능 개편안 자체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한 남성은 "선발권자는 대학이기 때문에 공청회에 대학 관계자들도 포함됐어야 했다"며 "우리가 1안과 2안을 놓고 싸우는데, 교육부는 정작 대학의 의견을 들어봤는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이종배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 대표는 "대입제도의 큰 축은 학생부종합전형(학종)과 수능인데, 지금 둘 중 학종이 더 문제"라며 "교육부는 수능을 어떻게 개선할 것이 아니라 학종을 어떻게 할 것이냐부터 논의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교육시민단체들이 장외 찬반대결을 벌이기도 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등 시민단체는 '문재인정부 교육공약 1호인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전환' 손팻말을 들고 침묵시위를 벌였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도 '수능 전 과목 상대평가 전환'이 적힌 피켓을 들고 맞불시위를 했다. 한 교육시민단체 회원은 '객관식 수능 폐지, 서술형 도입'을 외치기도 했다.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에서 열린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 공청회에서 절대평가를 찬성하는 학부모들과 상대평가를 찬성하는 학부모들이 각각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17.8.1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교육대학교에서 열린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 공청회에서 절대평가를 찬성하는 학부모들과 상대평가를 찬성하는 학부모들이 각각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17.8.1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