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염태영 수원시장 "역사적 비극 잊지 말고 기억해야"

머니투데이
  • 수원=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15 1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4일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서 강조

염태영 수원시장 "역사적 비극 잊지 말고 기억해야"
염태영 수원시장이 "여성 인권이 유린 당하는 일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눈을 부릅뜨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난 14일 수원평화나비가 권선동 올림픽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연 제5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에서 일본 정부의 공식사죄와 반성 법적 배상을 촉구했다.

행사에는 위안부 피해자인 안점순(89, 수원 세류동) 할머니를 비롯해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평화나비·수원청소년평화나비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2014년 설립된 수원평화나비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 회복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다.

안점순 할머니는 “여러분이 힘을 모아서 우리(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도와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평화로운 나라, 전쟁 없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자”고 부탁했다.

염태영 시장은 “일본 정부는 법적 배상과 진심 어린 사죄로 위안부 할머니들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여성 인권이 유린당하는 일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우리가 눈을 부릅뜨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염 시장은 또 “역사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는 과거를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한다”면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상처가 아물 수 있을 때까지 모두가 관심을 갖고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