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BO 규칙위원회, 타자 파울/헛스윙 규정 비디오판독 대상 적용

스타뉴스
  • 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03
  • 2017.08.15 15: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KBO가 광주 비디오판독과 관련해 심판위원장에게 엄중경고 조치했다.
KBO가 광주 비디오판독과 관련해 심판위원장에게 엄중경고 조치했다.
KBO가 14일 KBO 회의실에서 규칙위원회를 열고 KBO리그 규정 적용 및 공식 야구규칙 개편작업과 관련한 사항을 심의했다.

이날 규칙위원회는 지난 9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던 넥센히어로즈와 KIA타이거즈의 경기에서 3회말 KIA 김민식 선수의 타구가 배트에 맞은 것과 관련하여 심판진이 비디오판독 규정 3항 6호의 '타자의 파울/헛스윙(타구가 타석에서 타자의 몸에 맞는 경우 포함)' 규정을 적용한 것에 대해 심의하고, 타구가 타자의 몸에 맞는 것과 마찬가지로 몸에 착용한 경기 용구나 배트에 맞아도 파울로 판정됨으로, 이 부분에 대해서 비디오판독 대상으로 적용한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KBO는 심판위원회가 비디오판독 대상 범위에 대해 규칙위원회 결정 없이 내부적으로만 합의하여 시행하고, 이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혼란을 야기한 부분에 대해 관리 책임을 물어 심판위원장에게 엄중 경고 조치하였다.

또한, 규칙위원회는 현재 국제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이 9조로 전면 개편한 야구규칙을 적용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검토하고 내년 시즌 개막전까지 공식야구규칙에 대한 개편 및 재배치 작업을 완료하여 내년 시즌부터 KBO리그에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