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엘클라시코] '어센시오 2G 연속골' 레알, 바르샤 완파.. 슈퍼컵 우승!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17 07: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어센시오(오른쪽)가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어센시오(오른쪽)가 득점 이후 기뻐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가 징계로 빠진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가 마르코 어센시오의 2경기 연속 골을 앞세워 '스페인 슈퍼컵'에서 바르셀로나를 꺾었다. 1차전 3-1 승리를 가져간 레알은 2차전 마저 완승, 슈퍼컵 우승을 차지했다.

레알은 1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바르셀로나와의 '스페인 슈퍼컵' 2차전에서 2-0으로 이겼다. 1차전 원정 경기(3-1)에서도 승리했던 레알은 종합 스코어 5-1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레알 지네딘 지단 감독은 카림 벤제마, 루카스 바스케스, 마르코 어센시오를 쓰리톱으로 세웠다. 미드필더에는 루카 모드리치, 토니 크로스, 코바치치를 배치했고, 수비진은 마르셀루, 세르히오 라모스, 라파엘 바란, 카르바할이 나섰다. 케일러 나바스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호날두의 결장으로 공격을 투톱에서 쓰리톱으로 변경했다.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호날두(오른쪽) /AFPBBNews=뉴스1
경기를 관람하고 있는 호날두(오른쪽) /AFPBBNews=뉴스1


이에 맞선 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 안드레 고메스, 세르히 로베르토, 이반 라키티치, 세르히오 부스케츠, 헤라르드 피케, 마스체라노, 호르디 알바, 사무엘 움티티을 선발로 내세웠다. 골문은 테어 슈테겐이 지켰다.

선취골은 이른 시점에 나왔다. 레알이 먼저 득점했다. 전반 4분 만에 아크 왼쪽에서 공을 몰던 어센시오가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바르셀로나 슈테겐 골키퍼도 손 쓸 수 없는 코스로 공이 들어갔다.

레알은 전반 38분 두 번째 골을 넣었다. 전반 38분 마르셀루의 패스를 받은 벤제마가 그대로 발리 슈팅을 시도, 바르셀로나의 골문을 열었다. 2-0.

2골을 뒤진 바르셀로나는 후반 5분 피케 대신 넬슨 세메두를 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을 노렸다. 이것도 먹히지 않자 후반 27분과 후반 32분 각각 데울로페우와 루카 디뉴까지 넣었지만 득점에 실패, 우승 컵을 레알에 내주고 말았다.

고개 숙인 리오넬 메시 /AFPBBNews=뉴스1
고개 숙인 리오넬 메시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