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레일리, 넥센전 6⅓이닝 8K 3실점 호투 불구 8패 위기

스타뉴스
  • 고척=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17 20: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레일리.
레일리.
롯데 자이언츠 레일리가 호투를 선보였지만 타선의 침묵으로 시즌 8패 위기에 놓였다.

레일리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과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6⅓이닝 동안 106구를 던져 8피안타 1볼넷 8탈삼진 3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하지만 2-3로 뒤진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조정훈과 교체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1회말 이택근과 서건창에게 뜬공을 유도했다. 초이스에게 2루타, 김하성에게 볼넷을 내주면서 2사 1, 2루에 놓였으나 김민성을 뜬공으로 잡아냈다.

2회말은 깔끔했다. 고종욱, 박정음, 주효상을 차례로 아웃시키며 삼자범퇴로 막았다. 3회말 주효상과 이택근에게 삼진을 솎아 낸 뒤 서건창과 초이스에게 연달아 안타를 뺏겻다. 2사 1, 3루가 된 상황에서 김하성을 뜬공으로 잡아내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4회말 위기는 넘기지 못했다. 김민성에게 사구를 범했고 장영석에게 안타를 맞았다. 고종욱에게 땅볼을 유도해 선행 주자를 잡았지만 1사 1, 3루가 됐다. 박정음을 넘지 못하고 2타점 적시 3루타를 맞았다. 후속 주효상을 삼진으로 잡았지만 이택근에게 적시타를 맞아 또 다시 점수를 잃었다. 추가실점은 없었다. 초이스를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끝냈다.

5회말은 삼자범퇴로 막으며 안정감을 찾았다. 6회초 선두타자 고종욱에게 2루타를 맞으며 시작했다. 그러나 박정음과 주효상에게 탈삼진을 기록했고 이택근을 땅볼로 잡아냈다. 이어진 7회초 레일리는 선두타자 서건창을 땅볼로 처리한 뒤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혹한기 우려에도 삼성전자·SK하이닉스 걱정없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