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 사의표명

머니투데이
  • 반준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17 1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역대 이사장 가운데 재직기간 가장 짧아… 후임 이사장 공모준비中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의 사의를 표명했다. 지난해 10월 취임한 이후 11개월만의 일로 역대 이사장 가운데 가장 짧은 재직기간이다. 정 이사장은 후임 인선까지만 직무를 수행한 후 떠날 예정이다.

17일 한국거래소는 정 이사장이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글을 통해 사의를 공식 표명했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 시절 거래소 이사장에 취임했다. 새 정부 출범 100일이 지나면서 내각 구성이 완료되고, 대통령의 해외순방이 마무리되는 등 시급한 사안들이 처리되자 금융권 후속 인사가 시작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이사장은 임직원들에게 "새 술을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소신에 따라 한국거래소를 떠나려 한다"며 "길지 않은 시간 동안 곧은 심성과 뛰어난 역량을 지닌 여러분들과 함께해 큰 대과 없이 한국거래소를 운영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거래소는 조만간 후임 이사장 공모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사외이사 5명, 주권상장법인 대표 2인, 금융투자협회 추천 2명으로 구성된 이사장후보추천위원회가 후보를 정하면 주주총회에서 선임하는 과정을 거친다.



다음은 정 이사장이 임직원들에게 보낸 글 전문이다.

[전문]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

친애하는 한국거래소 임직원 여러분,

지난 5월 많은 국민들의 기대 속에 새로운 정부가 출범하였습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저 또한 새로 출범한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진심으로 바라 마지않습니다. 이제 저는 새 술을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소신에 따라 한국거래소를 떠나려 합니다.

다만 거래소 이사장 직책이 우리 자본시장을 책임지는 막중한 자리인 점을 감안하여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새로운 이사장께서 선임될 때까지 소임을 충실히 수행하겠습니다.

11개월의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곧은 심성과 뛰어난 역량을 지닌 여러분들과 함께 하였기에, 급박하게 변해가는 국내외 경제상황에도 불구하고 큰 대과없이 한국거래소를 운영할 수 있었습니다. 그 동안 각자의 자리에서 애써주신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다행인 것은 우리 자본시장이 오랜 박스권을 극복하고 활기를 더해가는 푸름의 시기에 접어들었다는 것입니다. 새로 오실 이사장님의 훌륭한 리더십과 여러분들의 우수한 역량이 어우러져 자본시장의 푸르름이 오랫동안 지속되고 알찬 결실로 여물어갈 것이라 확신합니다.

감사합니다.

2017. 8. 17

한국거래소 이사장
정 찬 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