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충남도내 8개 농장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 검출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18 1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보관·유통 계란 전량 폐기… 단속 검사 지속 실시

충남도내 8개 산란계 농장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

도는 이들 농장에서 보관·유통 중인 계란 전량을 폐기하고 검사도 지속적으로 실시키로 했다.

충남도는 지난 15~17일 도내 128개 산란계 농가(656만 수)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8개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18일 밝혔다.

전수조사 결과 농산물품질관리원이 검사한 천안 시온농장(7만 1000수)에서 허용기준(0.01mg/kg)을 초과한 비펜트린이 검출됐다.

천안 주현농장(6만수)에서는 검출돼서는 안 될 피프로닐이, 아산 덕연농장(9만 5000수)에서도 플루페녹수론이 나왔다.

또 논산 서영농장(1만 6500수)과 홍성 신선봉농장(3만수)에서도 허용기준을 넘는 비펜트린이 검출됐다.

이밖에 도 동물위생소에서 검사한 논산 대명양계(1만 1600수)에서는 검출되지 않아야 할 피리다벤이 0.09mg/kg 검출됐고 홍성 대흥농장(1만 6000수)과 송암농장(2만 5000수)에서는 비펜트린 0.027mg/㎏과 0.026mg/㎏이 각각 나왔다.

이에 따라 도는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장 8곳이 보관 중이거나 유통시킨 계란을 추적, 모두 폐기 조치했다.

도는 앞으로 7개반 21명으로 전담관리반을 편성해 이들 살충제 성분 검출 농장에 대한 집중 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 농장들은 2주 간격으로 2회 이상 검사를 실시, 적합 판정을 받을 때까지 출하를 보류하고 적합 판정이 나오더라도 시료를 2배 이상 채취해 한 차례 더 검사한 뒤 이상이 없을 경우 출하가 허용된다.

충남도 관계자는 "도내 양계 농가들을 대상으로 불시 검사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양계협회와 인체에 유해한 살충제 사용 금지 업무협약을 체결해 안전한 계란이 유통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여곡절 끝에 시작한 '주4일제', 매출 378억 '껑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