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역전 결승타' 김하성, 또 한 번 증명한 '만루 사나이'의 힘

스타뉴스
  • 고척=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22 22: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6회말 역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린 김하성. /사진=넥센 히어로즈 제공
6회말 역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린 김하성. /사진=넥센 히어로즈 제공
넥센 히어로즈 김하성(22)이 또 한 번 폭발했다. 결정적인 순간 역전 결승타를 때리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특히 '만루에 강한 남자'의 위용을 또 한 번 뽐냈다.

김하성은 2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정규시즌 삼성 라이온즈전에 4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이날 넥센은 김하성의 활약에 경기 말미 타선이 활발하게 터지면서 11-5의 역전승을 따냈다. 어렵게 시작했지만, 결과는 비교적 넉넉한 역전승이었다. 중위권 싸움도 계속하고 있다.

쉬운 경기는 아니었다. 선발 브리검이 초반 적지 않은 실점을 하며 끌려갔다. 하지만 타선이 힘을 냈다. 차근차근 따라붙었고, 끝내 뒤집기에 성공했다.

핵심은 김하성이었다. 김하성은 팀이 4-5로 뒤진 6회말 2사 만루에서 타석에 섰다. 상대는 삼성 세 번째 투수 최충연. 김하성은 카운트 1-2의 불리한 상황에서 5구째 135km짜리 슬라이더를 받아쳤고, 좌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이 적시타로 넥센이 6-5 역전에 성공했다. 넥센으로서는 김하성이 꼭 필요한 순간 천금 같은 적시타가 터진 셈이 됐다.

김하성은 수비 부담이 큰 유격수로 뛰고 있지만, 공격에서도 맹활약중이다. 이미 2년 연속으로 20홈런을 때려냈고, 타점은 이날 전까지 이미 90타점을 올리며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타율 역시 데뷔 첫 3할을 바라보고 있다. 이날 2안타를 더해 시즌 타율 0.299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김하성이 빛나는 부분이 찬스에서의 '해결 능력'이다. 기본적으로 김하성은 올 시즌 득점권 타율 0.353을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2사 득점권'에서 특히 강력하며, '만루'에서도 무시무시한 모습을 보이는 중이다.

숫자가 증명한다. 김하성은 올 시즌 '2사 득점권'에서 52타수 20안타, 타율 0.385에 3홈런 24타점, OPS 1.165를 기록하고 있다. 팀 내 가장 확실한 타자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 만루에서는 더 강하다. 15타수 7안타, 타율 0.467에 3홈런 25타점을 만들고 있다. OPS는 무려 1.543이다. 출루율 0.476-장타율 1.067이다. 올 시즌 만루에서 홈런 1위, 타점 1위이며, 안타수는 2위에 해당한다.

이날도 마찬가지였다. 6회말 2사 후 만루 기회가 왔다. 결정적인 찬스에서 가장 믿을 수 있는 타자 김하성에게 걸린 것. 김하성은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역전 적시타를 날리며 팀에 리드를 안겼다. 넥센의 '젊은 간판' 김하성이 그렇게 넥센에 승리를 선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