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화이트리스트 수사 "청와대 문건 분석"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22 22:4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무수석실 발견 문건 분석 중…김기춘·조윤선 재수사 가능성 배제 못해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박근혜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청와대에서 발견된 문건들을 분석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일부 넘겨받은 청와대 문건들을 분석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이 문건들은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 등지에서 발견됐으며, 박근혜 정부에서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가 보수 성향의 단체들의 명단인 화이트리스트를 작성, 지원했는지 여부를 밝히는 데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나머지 문건들도 특검에서 전부 넘겨받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78)과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51) 등을 재조사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두 사람은 화이트리스트의 반대 격인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됐다. 두 사람이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지시를 받아 반정부 성향 문예 단체들의 명단을 만든 뒤 지원금을 끊었다는 게 사건 요지다.

김 전 실장은 지난달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은 반면 조 전 장관은 무죄 판단을 받고 석방됐다. 재판부는 조 전 장관은 블랙리스트 작성, 관리에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사건의 정점에 서 있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선 현재 심리가 진행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