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양지회 회원 주거지 추가 압수수색…수사 탄력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8.30 21: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중앙지검 청사 유리벽/사진=뉴스1
서울중앙지검 청사 유리벽/사진=뉴스1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실형 선고로 이명박정부 시절 국정원을 겨냥한 수사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검찰이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 회원들을 상대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30일 양지회 회원 10여명의 주거지를 추가로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23일과 25일 양지회 사무실과 이른바 '사이버 외곽팀장'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자가 된 이들은 2009년부터 2012년까지 국정원에서 돈을 받고 인터넷 댓글 등으로 정부정책을 지지하는 활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들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지난 28일 양지회 전 기획실장 노모씨를 불러 국정원의 지시 여부를 캐묻는 등 관련자 조사도 진행하고 있다. 민간인 여론조작팀인 이른바 '사이버외곽팀' 구성원들도 줄지어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았다.

한편 이날 서울고법 형사7부(부장판사 김대웅)는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원 전 원장의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이로써 진행 중인 검찰 수사가 국정원을 넘어 이명박정부 당시 청와대 수뇌부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