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유럽 홀린 삼성전자 '더 프레임'…"사용자 개성 표현하는 유일한 TV"

머니투데이
  • 베를린(독일)=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05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FA 2017]게오르크 뢰쳐 삼성전자 독일법인 마케팅 담당 상무 기자간담회

게오르크 뢰쳐 삼성전자 독일법인 마케팅 담당 상무(사진 왼쪽 첫번재)가 2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더 프레임 TV' 기자간담회에서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사진=이정혁 기자
게오르크 뢰쳐 삼성전자 독일법인 마케팅 담당 상무(사진 왼쪽 첫번재)가 2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더 프레임 TV' 기자간담회에서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사진=이정혁 기자
"삼성전자 (79,300원 상승800 1.0%) '더 프레임 TV'는 혁신적인 기술을 넘어 사용자의 성격과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유일한 TV다."

게오르크 뢰쳐 삼성전자 독일법인 마케팅 담당 상무는 2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더 프레임 TV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기자간담회가 열린 슈틸베르크는 베를린 중심가에 있는 복합 디자인 쇼핑센터다. 이날 뢰쳐 상무는 다양한 예술작품 등으로 채워진 더 프레임 TV 전시장(갤러리)을 직접 돌며 큐레이터 역할을 자처해 눈길을 끌었다.

뢰처 상무는 유명 인스타그래머가 전 세계를 돌며 찍은 사진이 더 프레임 TV 속에 들어간 것을 가리키며 "개개인이 찍은 사진을 이렇게 TV 콘텐츠로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다"며 "더 프레임 TV는 사용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녹아들 수 있는 제품"이라고 자평했다.

더 프레임 TV는 '아트 플랫폼'의 역할도 한다. 삼성전자는 이날 세계 3대 미술관 중 하나인 '프라도 미술관'과 협력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더 프레임 내에 설치된 '아트 스토어'를 통해 프라도 미술관이 제공하는 걸작들을 화면에 소비자들의 기분에 맞춘 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아트 스토어에 1000여 점의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뢰처 상무는 "더 프레임 TV에는 137명의 그린 100점의 작품이 기본 탑재됐다"며 "아트 스토어는 이 외에 원하는 작품을 추가 구매할 수 있도록 한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뢰쳐 상무는 더 프레임 TV의 진화도 시사했다. 그는 "이번 제품은 LCD(액정표시장치)지만 내년에는 어떻게 될지 지켜봐야한다"고 여운을 남겼다.

특히 중국 제조사 등 삼성전자의 경쟁사들이 더 프레임 TV의 디자인과 비슷한 제품을 내놓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뢰쳐 상무는 "더 프레임 TV의 조도 센서는 뒤에 있으며, 이는 실내 밝기에 따라 자동으로 조절된다"며 "삼성전자만의 기술적인 차이점은 따라 올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베를린에 있는 복합 디자인 쇼핑센터인 슈틸베르크에 전시된 '더 프레임TV'/사진=이정혁 기자
독일 베를린에 있는 복합 디자인 쇼핑센터인 슈틸베르크에 전시된 '더 프레임TV'/사진=이정혁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경신한 SK바사, 공모주 묻어뒀으면 '수익률 203%'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