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추석앞두고 원산지표시 집중 점검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05 09: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국 대형마트 등 2만3000여곳 대상…농식품부공무원 등 4200여명 참가

-무허가 제조판매, 유통기한 경과제품 유통, 원산지 거짓표시 등 단속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대형마트 3사가 E형 간염 유발 논란을 빚고 있는 독일을 비롯 유럽산 원료를 사용한것으로 확인된 가공육 제품 판매를 중단한 25일 오후 서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고객이 햄·소시지 코너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한편 롯데마트는 해당 제품을 전날밤부터 매장에서 철수시키고 판매금지 조치했다. 홈플러스도 같은 회사의 베이컨 2종을 이날부로 일시 판매 중단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문제가 된 제품을 판매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판매 중단 조치가 없다"고 밝혔다. 2017.08.25.   my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대형마트 3사가 E형 간염 유발 논란을 빚고 있는 독일을 비롯 유럽산 원료를 사용한것으로 확인된 가공육 제품 판매를 중단한 25일 오후 서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고객이 햄·소시지 코너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한편 롯데마트는 해당 제품을 전날밤부터 매장에서 철수시키고 판매금지 조치했다. 홈플러스도 같은 회사의 베이컨 2종을 이날부로 일시 판매 중단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문제가 된 제품을 판매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판매 중단 조치가 없다"고 밝혔다. 2017.08.25. my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부는 5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선물용 농·축·수산물 등 추석 성수품에 대한 위생관리 실태와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를 이달 말까지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오는 29일까지 실시되며, 식품의약품안전처,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관세청 및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실시하고, 민간 소비자감시원 4200여명이 참여한다.

점검 대상은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소비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판매업체 총 2만3000여 곳이다.


정부는 이들 업체를 대상으로 △무허가 제조·판매 △유통기한 경과제품 유통 △냉동육을 냉장육으로 판매하는 행위△원산지 거짓 표시 등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또 한과, 떡, 사과, 배, 고사 등 주요 제수용 식품을 수거해 잔류농약 및 식중독균 등을 검사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에 적발된 고의적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할 계획이다.

한편 식품과 관련된 불법행위를 목격하거나 의심될 때는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 또는 원산지 위반 의심 신고전화(농·축산물 1588-8112, 수산물 1899-2112, 불법수입 125)로 신고하면 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건강했던 경찰남편, 교차접종 사흘만에 심장이 멈췄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