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영홈쇼핑, 中企제품 직매입해 이베이·아마존 판매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05 09: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공영홈쇼핑 방송장면(참고사진)
공영홈쇼핑 방송장면(참고사진)
공영홈쇼핑이 글로벌 유통채널인 이베이와 아마존을 통해 중소벤처기업 상품의 해외 판로 지원에 나선다. 공영홈쇼핑이 상품을 직접 매입해 자체 책임으로 해외에 판매하는 형태다. 협력사는 해외 판로 개척 가능성을 타진하는 기회가 된다.

공영홈쇼핑은 이달부터 중소벤처기업 상품을 해외 인터넷쇼핑몰을 통해 판매하는 직매입 해외판매사업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대상 상품은 공영홈쇼핑 TV홈쇼핑과 인터넷쇼핑몰 입점 상품이다. 공영홈쇼핑 직매입사업팀과 해외사업팀이 해외 시장에 통할 수 있는 상품을 선별한 뒤 협력사와 해외 판매 관련 직매입 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이다. 공영홈쇼핑이 자체 책임으로 해외 판매에 나서는 것으로 해외 유통채널과의 계약부터 재고·배송·통관 관리·해외 사이트 상품 정보 등록 등 모든 절차를 진행한다. 협력사는 관련 비용 부담이 없다.

공영홈쇼핑은 매달 20개 안팎 상품을 선별해 이베이와 아마존 두 곳 유통채널에 론칭할 계획이다. 각 상품별 타깃 해외시장을 선정해 입점절차를 밟는다. 예컨대 A상품이 유럽시장에 통할 것으로 예상되면 이베이·아마존 유럽 쇼핑몰에 론칭하는 형태다.

초기 주력 품목은 우리 기업이 경쟁력을 보유한 주방, 생활용품, 이미용, 언데웨어, 디지털가전에 초점을 둔다. 공영홈쇼핑은 올해 약 100개 상품의 해외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 실적을 기반으로 내년 사업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

신현진 직매입사업팀장은 "우수 중소벤처기업이 수출잠재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막대한 비용과 복잡한 절차로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공영홈쇼핑에 입점한 협력사의 개발 상품의 해외 진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