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中 "원유중단도 북핵 못막아"…국제사회 요구에 반발

머니투데이
  • 유희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05 11: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韓·美·日, 안보리서 원유공급 중단 결의 촉구…환구시보 "효과 없을 것" 주장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의 대북 송유시설. /사진=바이두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의 대북 송유시설. /사진=바이두
북한의 6차 핵실험 단행 이후 원유공급 중단을 포함한 강도 높은 제재를 요구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북한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인 중국은 요지부동이다. 중국의 결단 없이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지 않을 거란 분석이다.

5일 블룸버그통신과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의 원유 소비량은 하루 1만5000배럴 정도다. 한국의 260만 배럴, 중국의 1250만 배럴과 비교하면 매우 작은 규모다.

북한의 원유 수입량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하루 약 1만 배럴로 추정된다. 대부분 중국 헤이롱장성 다칭(大庆)유전에서 생산된 원유가 랴오닝성 단둥시 송유관을 통해 북한으로 유입된다.

원유 외 석유제품은 평양 인근의 남포항을 통해 공급된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하루 6000배럴의 석유제품을 북한으로 수출했다고 발표했다. 난방유와 휘발유, 디젤, 항공유, 윤활유 등이다.

중국이 북한에 공급하는 원유와 석유제품은 하루 1만6000 배럴로 북한의 하루 소비량과 비슷한 수준이다. 중국이 원유 공급을 중단하면 북한이 치명적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지난 4일 진행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에서는 대북 원유공급 중단, 해외 북한 노동자의 송금 금지 등의 제재 방안이 논의됐다.

IHS글로벌인사이트의 라지브 비스워스 아시아·태평양 수석이사는 “북한을 협상테이블로 나오게 하기 위해서는 원유공급 중단은 물론 모든 품목의 수출을 금지하고 해외 노동자 송금도 막아야 한다”며 “북한으로 현금과 에너지가 유입되는 한 북한은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보리의 대북 추가 제재는 중국과 러시아 손에 달렸다. 특히 중국은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 중단이 북한 문제 해결의 만병통치약이 아니며 실질적으로 큰 효과가 없다고 주장한다. 북한은 핵과 미사일 도발 전 국제사회 제재에 대비해 이미 몇 달 치 원유를 비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인홍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일시적이고 부분적인 대북 원유공급 중단은 가능하지만 중국 정부가 전면적인 원유공급 중단은 거절할 것"이라면서 "중국으로서는 얻는 건 없고, 대가만 클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원유공급 중단으로 인한 김정은 정권의 붕괴를 우려한다. 동북지방으로의 대규모 난민 유입과 미군의 중국 국경지대 접근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전날 사설에서 "중국이 원유공급을 중단하고 북·중 국경을 폐쇄하더라도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중국 복단대학교 국제관계학의 선딩리 부학과장도 "북한에 대한 어떠한 추가 제재도 의미가 없다"면서 "제재는 단순한 보여주기일 뿐이며 중국이나 미국 어느 한 곳도 북한을 멈출 수 없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