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시화호 뱃길 끊긴 지 24년 만에 복구된다

머니투데이
  • 안산=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07 18: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안산시, 낮은 수심 운행 가능 선박으로 시험운항 실시

시화호 뱃길 끊긴 지 24년 만에 복구된다
1994년 시화방조제 건설이 마무리되며 끊겼던 시화호 뱃길이 24년 만에 다시 복구된다.

7일 안산시에 따르면 시는 그동안 뱃길 복원을 위해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실시했으나 일부 구간의 수심이 낮아 선박 운항이 어렵다는 이유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어 왔다.

하지만 여러 시도를 거듭한 결과 “흘수(물에 잠겨있는 선박의 깊이)가 낮은 배를 선택하고, 조수 대기 시간을 고려해 선박 운항 시간을 결정하면 된다”는 해법을 찾았다.

지난 4일부터 실시 중인 시범운항은 이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시화호 조력발전소 가동과 연동해 물이 빠지고 들어갈 때 수심이 낮아지고 높아지는 것을 고려해 선박 운항 시간을 조절하게 된다.

이와 함께 시화호 뱃길에 필요한 선박의 제원을 결정하며 뱃길 운항 구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문제점들을 사전에 발견해 적절한 조치를 내린다는 계획이다.

시범운항은 오는 8일까지 닷새 동안 안산천 하구 ~ 반달섬 ~ 구, 방아머리 구간에서 진행되며 시화호의 수심이 가장 낮아질 경우를 대비해 ‘흘수(물에 잠겨있는 선박의 깊이)’가 낮은 유사선박을 선택 시행한다.

제종길 안산시장은 7일 시화호 조력발전소 선착장에서 선박에 탑승, 반달섬과 안산천 하구를 돌아 다시 조력발전소로 돌아오는 시범운항을 직접 체험했다.

제종길 시장은 “대부도로 들어가는 새로운 길이 생겼다는 의미와 함께 시화호에서 카누·카약 등 다양한 해양레포츠도 즐길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시화호 뱃길 조성 사업을 통해 시화호와 대부도의 환경개선은 물론 수도권 2000만 명이 애용하는 관광 명소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며 현재 추진 중인 대부도 방아머리 마리나항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시는 이번 시화호 뱃길 조성 사업을 통해 121명의 고용 유발효과와 152억 원 규모의 생산효과 그리고 연간 약 10만 명 정도의 이용객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는 이번 사업과 관련해 지난 8월 경기도 지방재정투자심사를 완료했으며, 국비 10억 원도 확보한 상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