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보리 대북 결의안, 섬유수출 금지·원유 수입 제한 등 담겨

머니투데이
  • 뉴욕=송정렬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12 07: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위치한 유엔본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표결이 진행됐다. 회원국들은 이날 만장일치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AFPBBNews=뉴스1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위치한 유엔본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표결이 진행됐다. 회원국들은 이날 만장일치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AFPBBNews=뉴스1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6차 핵실험 도발과 관련, 섬유수출 금지와 원유수입 제한 등을 담은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했다.

유엔 안보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미국이 제안한 신규 대북 제재 결의안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은 2006년 이후 안보리가 채택한 9번째 대북 제재 결의안이다.

당초 미국이 제안한 결의한 초안에 담겼던 강력한 제제안들은 중국과 러시아와의 협상 과정에서 상당부분 희석됐다는 평가다.

새로운 결의안은 우선 북한의 최대 수출품 중 하나인 섬유제품의 수출을 금지했다. 북한의 섬유제품 수출액은 지난해 7억5200만 달러 규모로 80% 가량이 중국에 수출됐다.

또한 북한에 대한 원유관련 응축물인 컨덴세이트와 액화천연가스의 수출을 금지하고, 석유정제제품과 원유 수츨을 연간 200만 배럴과 지난해 수준으로 제한한다. 중국이 북한에 대한 대부분의 원유를 수출해왔다.

유엔 안보리 협상에 정통한 미국 정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은 연간 450만 배럴의 석유 정제제품과 400만 배럴의 원유를 수팁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