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CJ올리브영, 신입사원이 만든 아기 신발 60켤레 기부

머니투데이
  • 배영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12 10: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홀트아동복지회에 아기신발 및 양육기금 기부…사회·세상에 '첫 발' 내딛는 메시지 담아 나눔 가치 전달

지난 11일 오후 올리브영 신입사원들이 직접 만든 아기 걸음마 신발을 홀트아동복지회에 전달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CJ올리브네트웍스
지난 11일 오후 올리브영 신입사원들이 직접 만든 아기 걸음마 신발을 홀트아동복지회에 전달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CJ올리브네트웍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헬스앤드뷰티스토어 올리브영 신입사원들이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사회 생활의 첫발을 내딛었다.

올리브영은 지난 11일 오후 올리브영 신입사원 120여명이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J올리브네트웍스 아카데미에서 '아기 신발 만들기' 봉사 활동에 참여했다고 12일 밝혔다.

'아기 신발 만들기'는 홀트아동복지회의 '디어 패밀리 박스 시즌2'를 통해 진행되는 참여형 기부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입양을 기다리는 아기들에게 걸음마 신발과 신발 DIY 키트 구매 금액을 함께 후원하는 사업이다.

올리브영 측은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신입사원들이 세상을 향한 아이들의 첫 걸음을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담아 특별한 봉사활동을 기획했다"며 "이날 신입사원들은 캠페인의 의미를 되새기며 직접 바느질해 만든 걸음마 신발 60켤레를 홀트아동복지회에 기부했다"고 설명했다. 완성된 신발은 아이들에게 전달되며 키트 구매 금액은 아이들의 양육 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올리브영은 지난해 미혼모의 자존감과 양육 의지를 북돋아주는 홀트아동복지회 '뷰티풀 맘스데이' 프로그램 후원을 계기로 이번 '디어 패밀리 박스 시즌2' 캠페인에도 동참하게 됐다.

이병록 CJ올리브네트웍스 상무는 "저소득층 여성과 아이들이 보다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경제적 지원뿐만 아니라 임직원들이 직접 봉사활동에 참여함으로써 나눔의 가치를 되새기고 있다"며 "앞으로도 저소득층뿐만 아니라 전체 여성들이 직면하고 있는 사회 전반의 인식을 개선하고 이에 대한 공감대를 넓혀나갈 수 있는 나눔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리브영은 여성의 아름다움과 삶의 질 향상에 초점을 맞춘 사회 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면생리대를 에코백에 넣어 기부하는 '핑크박스 나눔 캠페인'을 비롯해 '뷰티풀 맘스 데이' 후원, 개발도상국 소녀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 '유네스코 소녀교육 캠페인' 등이 대표적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