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복잡한 교차로 색깔 유도선 설치 확대한다"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12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토교통부-경찰청, 유도선 설치기준 마련해 활성화 계획

노면 색깔 유도선(Color Lane) 설치 대안. /사진제공=국토교통부
노면 색깔 유도선(Color Lane) 설치 대안. /사진제공=국토교통부
복잡한 교차로에서 길 안내 역할을 하는 노면색깔 유도선(이하 유도선) 설치가 확대된다. 내비게이션과 표지판에도 유도선을 함께 표시해 운전자의 길 찾기가 수월해 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교차로 갈림길에서 운전자가 길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돕는 유도선 설치를 활성화하기 위해 설치기준을 마련한다고 12일 밝혔다.

유도선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고속도로 77개소 대상으로 시범 설치돼 운영 중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유도선 설치 이후 사고 발생빈도가 설치 이전보다 27% 줄었고 운전자들의 호응도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사고 감소효과가 큰 유도선 설치를 확대하기 위해 국토부와 경찰청은 설치기준을 통일하기로 했다. 현재는 통일된 기준이 없어 지방도로는 각기 다른 형태로 설치되고 있다. 고속도로는 잠정기준에 따라 시급한 곳부터 우선 설치되고 있는 상황이다.

오는 14일 전문가 공청회를 거쳐 올해 12월까지 △설치대상지점 △색상 △규격 △반사성능 기준 등을 수립한다. 유도선 설치대상 교차로는 경찰청, 도로교통공단(사고지점 현황자료), 내비게이션 회사(경로 재탐색 지점 자료)에서 보유중인 자료를 분석해 선정할 계획이다.

설치대상 교차로를 선정하면 한국도로공사나 지방자치단체 등이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유도선을 도안해 설치한다. 설치된 유도선은 민간 내비게이션 업체에서 즉시 적용할 수 있도록 위치와 형상 데이터를 디지털화해 민간에 개방할 예정이다.

표지판 관련 규정도 개정해 표지판에도 유도선과 동일한 색상의 진행방향이 나타나도록 할 계획이다. 국토부와 경찰청은 유도선 설치 세부기준 수립과 대상지점 선정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