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UN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與 "존중" vs 野 "부족"

머니투데이
  • 조철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12 11: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與 "미중러 합의 매우 큰 의미"…野 "강도 높은 제재 필요"

 헤일리 주유엔 미국대사가 4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최근 북한 핵실험 관련 안보리 긴급회의가 열리고 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긴급회의에서 이번 주 내에 안보리의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을 이사국들에 회람시키고 1주일 뒤인 11일 표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opy; AFP=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헤일리 주유엔 미국대사가 4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최근 북한 핵실험 관련 안보리 긴급회의가 열리고 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긴급회의에서 이번 주 내에 안보리의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을 이사국들에 회람시키고 1주일 뒤인 11일 표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AFP=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대해 여당은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들은 강도가 약한 제재라고 지적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12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미국과 중국, 러시아 간 대북 제재안 합의는 매우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백 대변인은 "비록 이번 결의안이 초안보다 후퇴했다 하더라도 향후 북한의 태도 변화에 따라 초강경 추가 조치의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속전속결로 통과된 결의안은 유류의 공급 제한 조치, 섬유제품 수출 금지, 해외노동자 고용 제한 등 북한의 생명줄로 여겨지는 핵심 부분에 대해 강력한 제재를 하는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공조가 강화되고 있다는 것이 확인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북한은 더 이상 고립을 자초하는 도발적 행위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며 "국제사회는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의 즉각적이고 엄정한 이행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정용기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은 "김정은 일가에 대한 제재가 '봐주기'가 됐다"며 "원유 완전 공급 차단이 안 된 점 등에서 부족함이 많다"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향후 강도 높은 제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된다"고 촉구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원유 수입 전면 중단,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제재 등이 제외돼 북한을 제재하기엔 부족한 것 같아 아쉽다"며 "제재안 결의가 오히려 북한의 반발과 함께 또 다른 도발을 부르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손 대변인은 "북한에 실질적 압박이 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지명 바른정당 대변인은 "기존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묵살하고 위반한 북한에 대한 강력하고도 엄중한 조치로 환영한다"면서도 "당초 결의안 초안에 담긴 김정은 자산 동결 등 다양하고 강력한 조치가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대폭 후퇴돼 제재 수위가 낮아진 점이 매우 아쉽다"고 말했다.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11일(현지시간)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으로 대북 유류 수입을 약 30% 차단하는 내용의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당초 미국이 주도해 만든 이번 안보리 결의 초안에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최초로 제재 대상에 포함해 해외자산을 동결하고 대북 원유 수출을 금지하는 내용의 초강력 제재안이 포함됐으나 중국과 러시아와의 막판 협상 과정에서 수위가 완화됐다.

이번 결의에는 △대북 유류 제공 제한 △북한의 섬유수출 금지 등 새로운 제재 조치 도입 △기존 결의의 제재 조치를 확대·강화 △제재 대상 개인·단체 추가 지정 등이 포함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사장단도 8만전자 '존버'?…고점론자가 놓치고 있는것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