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MB 블랙리스트' 피해 김미화씨 검찰 출석…참고인조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19 09:45
  • 글자크기조절

MB정권 외압 사실 등 진술 예정

(서울=뉴스1) 이유지 기자 =
방송인 김미화. © News1
방송인 김미화. © News1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만든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에 올라 방송퇴출 등 전방위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방송인 김미화씨가 검찰에서 당시 피해상황을 진술한다.

김씨는 MB 블랙리스트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조사를 받기 위해 19일 오전 9시38분쯤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검찰은 김씨 등 문화·연예계 인사들을 상대로 퇴출압박 등 당시 방송가에서 받은 불이익 사례를 조사할 계획이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결과,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재직시기인 2009~2001년 청와대와 교감 아래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연예계 인사 82명을 선정해 이들의 방송출연 중단, 소속사 세무조사 추진, 비판여론 조성 등의 전방위 퇴출압박 활동을 펼쳤다.

이 같은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인사는 김씨를 포함한 방송인 김구라·김제동 등 8명, 배우 문성근·명계남·김민선 등 8명, 문화계 이외수·조정래·진중권 등 6명, 영화감독 이창동·박찬욱·봉준호 등 52명, 가수 윤도현·신해철·김장훈 등 8명이다.

김씨는 2010년 7월 내레이션을 맡았던 KBS 2TV '다큐 3일'에서 하차하게 되자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KBS 내부에 출연금지 문건이 존재하고 돌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답니다"라며 블랙리스트 존재를 언급한 바 있다. KBS는 당시 이 발언을 문제삼아 김씨를 고소하기도 했다.

김씨가 2011년 4월 MBC 라디오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퇴출통보를 받고 진행자에서 물러난 것도 대표적인 피해사례로 꼽힌다.

국정원이 제작한 여론조작용 합성사진에 김씨가 등장하기도 했다. 사이버 외곽팀 소속 한 부대원은 2011년 극우성향의 한 인터넷 카페에 올린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된 게시물에서 '한반도 서남부에 위치한 즐라인민공화국 슨상교도들이 일으킨 무장폭동을 김미화해서 부르는 용어'라고 적는 등 김대중 전 대통령, 김씨 등을 폄훼한 사례도 있었다. '슨상'은 김 전 대통령, '김미화'는 김씨를 비하하기 위한 용어들이다.

김씨는 지난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어떻게 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제 개인이 고소를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전날에는 문성근씨가 검찰에 나와 7시간 가량 조사를 받고 돌아갔다.

검찰은 김씨, 문씨 외에도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을 불러 당시 구체적인 사실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