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 "숨진 도태호 수원 부시장, 구속영장 신청 상태"

머니투데이
  • 진달래 기자
  • 2017.09.26 18: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26일 수원 원천호수에 빠져 숨져…뇌물수수 혐의 3차례 소환조사 "일부 혐의 시인"

image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사진=머니투데이DB
뇌물수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57)이 호수에 빠져 숨졌다. 경찰이 도태호 부시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 당일이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5분쯤 도 부시장은 수원시 영통구 광교호수공원 원천호수에 빠진채 발견됐다.

공원을 지나가던 한 시민이 "한 남성이 나무 데크에서 물 쪽으로 들어갔다"며 119에 신고했지만, 출동 대원이 도 부시장을 발견할 당시 심정지 상태였다. 인근 병원으로 후속됐지만 숨을 거뒀다.

경찰은 주변 CC(폐쇄회로)TV를 확인한 결과 도 부시장이 스스로 물에 뛰어드는 모습을 확인했다.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나 유가족, 지인에게 문자메시지 등을 보낸 내용이 있는지 등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도 부시장은 이날 오전 8시 확대간부회의와 오후 2시 자동차매매상사 온라인등록시스템 업무협약식 등 일정을 모두 소화한 후 홀로 시청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도 부시장은 전날까지 총 3차례에 걸쳐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뇌물수수 혐의로 소환 조사를 받았다. 2010년 국토교통부 기조실장 시절 모 토목업체로부터 도로 공사와 관련 1억 여원을 받은 혐의다.

경찰청 관계자는 "구체적 혐의를 모두 밝힐 수 없지만, 조사에서 도 시장이 일부 혐의를 시인했다"면서 "이날 오후 구속영장을 신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또 "심야 조사는 없었고 모든 조사 과정에 변호인이 참여했다"고 강압수사 의혹을 부인했다. 경찰은 도 부시장이 숨지면서 이번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할 전망이다.

도 부시장은 31회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해 국토부에서 기획조정실장, 주택정책관, 도로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2007년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전문위원으로도 일했다. 지난해 1월 25일 수원시 제2부시장으로 취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