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제유가, 쿠르드 독립투표 영향 주목 속 혼조...WTI, 분기 10.5%↑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송정렬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30 05: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제유가, 쿠르드 독립투표 영향 주목 속 혼조...WTI, 분기 10.5%↑
유가가 상승했다. 투자자들이 석유매장량이 많은 이라크 쿠르드지역의 분리독립 투표결과의 여파에 주목하면서다. 유가는 분기로는 올 들어 처음으로 상승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일대비 배럴당 11센트(0.2%) 오른 51.67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주간과 월간으로는 각각 2%, 7.7% 올랐다. 분기로는 10.5% 상승했다.

런던 선물거래소에서 11월분 북해산브렌트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3센트(0.2%) 오른 57.54달러로 장을 끝냈다. 주간과 월간으로는 1.1%, 8.8% 상승했다. 분기로는 16.6%나 치솟았다.

이라크 쿠르드지역 주민들은 압도적으로 분리독립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 같은 투표결과는 이라크 중앙정부의 적대적 대응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갈등이 고조될 경우 하루 50만 배럴의 쿠르드지역 원유수출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