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달러, 다수 경제지표 발표 속에 약세...달러 인덱스, 분기로 2.8%↑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송정렬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09.30 05: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달러, 다수 경제지표 발표 속에 약세...달러 인덱스, 분기로 2.8%↑
달러가 다수의 경제지표 발표 속에 약세를 보였다.

29일(현지시간) 뉴욕외환시장에서 주요 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가치를 보여주는 미국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1% 하락한 93.05를 기록했다. 주간으로는 0.9% 올랐지만, 분기로는 2.8% 밀렸다.

엔/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0.2% 오른(엔 약세) 112.56엔으로 거래됐다. 주초반 달러는 7월 중순 이후 처음으로 113엔선을 돌파하기도 했다.

달러/유로 환율은 전일대비 0.2630% 오른(유로 강세) 1.1818달러에 거래됐다.

연방준비제도의 12월 금리인상 가능성이 달러 강세를 지지해왔다.

8월 개인소득은 전월대비 0.2% 올랐다. 마켓워치 시장전망치인 0.1%를 상회했다. 소비지출은 전월대비 0.1% 상승하며 시장전망치에 부합했다.

8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전월대비 0.1% 올랐다. 시장전망치인 0.2%를 하회했다.

9월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58.9에서 65.2로 상승했다. 9월 미시간대 소비심리지수는 95.1을 기록하며 시장전망치와 일치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