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최장 연휴는 남의 일" 연휴 반납한 조폐공사 직원들

머니투데이
  • 세종=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47
  • 2017.09.30 09: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주화 물량 납품 위해 추석 당일만 휴무

조폐공사 화폐본부 직원이 완성된 평창올림픽 기념주화를 검사하고 있다. /사진=한국조폐공사
조폐공사 화폐본부 직원이 완성된 평창올림픽 기념주화를 검사하고 있다. /사진=한국조폐공사
건국 이래 최장 연휴인 올해 추석 연휴를 산업 현장에서 보내야 하는 이들이 있다. 한국조폐공사 화폐본부 직원들도 그들 중 하나다. 이들은 추석 연휴기간 내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 화폐와 주화를 만드느라 현장을 지킨다.

경북 경산에 자리잡은 조폐공사 화폐본부는 1급 보안시설로, 지폐(은행권)와 동전(주화)를 만든다. 주화처에서는 동전을 제조한다. 한 해 만드는 동전은 해마다 차이가 있기는 하나 대략 6억개.

주화처 직원들은 올 추석 연휴기간에 추석 당일 하루만 쉬고 일을 한다. 이번엔 동전 때문이 아니라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주화 때문이다.

조폐공사가 만들고 있는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주화는 올림픽 10종(금화 2종, 은화 7종, 황동화 1종)에 패럴림픽 2종(은화 1종, 황동화 1종) 등 총 12종. 이번 기념주화는 지난해 11월 1차분 기념주화에 이은 2차분이다.

지난 9월 11일부터 29일까지 시중 은행 전국지점과 대행사인 풍산화동양행을 통해 선착순 방식으로 예약 접수를 받았다.

기념주화 제조는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가 한국은행(한은)이 정한 최대 발행량 이내에서 판매 예약물량 등을 감안해 한은에 발행을 요청하고, 한은은 다시 조폐공사에 발주하는 형식으로 이뤄진다.

평창 기념주화 2차분은 지난 2월 최종 디자인이 확정돼 시제품 제조에 이어 본제품을 만드는 단계다. 조폐공사 주화처 직원들은 10월 말까지 12종에 달하는 다양한 동전을 완벽한 품질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긴장의 끈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기념주화 제조 마지막 공정인 품질검사를 담당하는 김영선 특수압인과 과장은 “디자인에서부터 주화를 찍어내는 압인 공정까지 모든 공정이 중요하지만 미세한 흠도 잡아내 무결점 제품을 출고시키는 검사공정도 소홀히 할 수 없다”며 “완벽한 품질로 아름다운 평창 올림픽 기념주화를 고객에게 선사한다는 책임감으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평창 올림픽 기념 주화. /사진=한국조폐공사
평창 올림픽 기념 주화. /사진=한국조폐공사
2차 기념주화 디자인에는 3만원 금화에는 쥐불놀이, 2만원 금화는 강릉 아이스아레나 경기장과 경포호, 5000원 은화(7종)에는 대회 15개 종목 중 7개 개별종목, 1000원 황동화에는 대회 마스코트 ‘수호랑’이 적용됐다. 패럴림픽 기념주화는 5000원 주화의 경우 장애인 바이애슬론과 5개 종목을, 1000원 황동화는 대회 마스코트 ‘반다비’를 도안화했다.

조폐공사 화폐본부는 평창 기념주화뿐 아니라 평창 기념지폐도 제조한다. 기념주화와 함께 발행되는 한국 최초의 기념화폐인 평창 기념은행권는 예약접수를 받은 결과 발행 예정물량(총 230만장)이 전량 매진됐다. 지폐를 만드는 인쇄처 직원들도 휴일인 9월 30일에서 10월 2일까지 사흘간 일을 한다. 예약된 기념주화와 기념지폐 모두 12월 11~15일에 교부될 예정이다.

손정호 주화처 압인공정과 차장은 “명절 연휴에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지내지 못해 다소 안타깝지만 국가적 사업인 평창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땀흘리고 있다는 데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