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준PO3] 치명적이었던 롯데 전준우의 주루사 2개

스타뉴스
  • PS특별취재팀 박수진 기자(창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0.11 22: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루사를 당한 전준우.
주루사를 당한 전준우.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전준우가 3출루 경기를 작성했지만 치명적인 주루사 2개를 범하고 말았다. 한 번은 선취점의 기회를 날렸고, 또 나머지 한 번은 추격하는 상황에서 나왔다. 너무나 치명적이었다.

롯데는 11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17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6-13으로 완패했다. 4-5까지 따라붙었지만 5회말에만 5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로써 롯데는 1패만 더 당하면 시리즈에서 탈락하게 된다.

이날 전준우는 1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 경기 전까지 9타수 1안타(타율 0.111)를 기록했지만 롯데 조원우 감독은 전준우를 선발 라인업에 포함시켰다.

1회초 선두 타자로 나선 전준우는 첫 타석부터 맨쉽에게 내야 안타를 뽑아내며 타격감 회복을 알렸다. 유격수와 3루수 사이로 통과하는 묘한 타구를 만들어냈다. 그 이후가 문제였다. 전준우는 후속 김문호 타석에서 포수 김태군의 견제에 아웃됐다. 조원우 감독이 비디오 판독까지 요청했지만 판정은 뒤집어지지 않았다.

2회초 2사 만루 상황에서 몸에 맞는 공으로 타점까지 올린 전준우는 4-10으로 뒤진 6회초 선두 타자로 나와 이민호를 상대로 우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두 번째 안타이자 세 번째 출루를 달성했다. 다음 김문호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손아섭의 내야 안타, 이대호의 우전 안타로 1사 만루가 됐다.

전준우(왼쪽)의 아웃 장면.
전준우(왼쪽)의 아웃 장면.


여기서 뼈아픈 전준우의 주루사가 또 나왔다. 박헌도가 우익수 방면 직선타를 날렸다. 얕은 타구였지만 3루 주자 전준우는 태그업을 시도했다. 어깨가 강한 NC 우익수 나성범은 레이저 같은 송구로 전준우를 아웃시켰다. 조원우 감독이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지만 명확한 아웃이었다.

만약 전준우가 태그업을 시도하지 않고 2사 만루 기회가 유지됐다면 다음 타자 강민호가 타석에 들어섰을 것이다. 강민호는 지난 시즌 NC 이민호 상대 타율 0.286(7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 3볼넷으로 강했다.

■ PS특별취재팀 : 김우종 기자, 김동영 기자, 한동훈 기자, 심혜진 기자, 박수진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8만1000원 통신비, 알뜰폰 환승해 3만원 넘게 아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