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신고리 찬반 격론 …"원전 없으면 온실가스 늘어" vs "재생에너지가 대안"

머니투데이
  • 세종=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75
  • 2017.10.14 13: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신고리 5·6호기 공론조사 시민참여단 합숙 이틀째, 종합 토론 이어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이 발표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이 발표자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신고리 원자력발전 5·6호기 건설 재개 여부를 결정할 공론조사 시민참여단의 합숙 종합토론 이틀째인 14일 찬반 양측이 격론을 이어갔다.

이날 충남 천안시 교보생명 연수원 계성원에서 진행된 종합토론회는 신고리 5·6호기 중단 또는 재개에 대한 이유를 주로 설명하는 '총론 토의'와 안전성·환경성을 주제로 한 '쟁점 토의'가 이뤄졌다. 오전 일정은 KTV와 페이스북 등으로 생중계됐다.

'총론 토의'에서는 건설 재개와 중단 양측 전문가들이 나와 25분씩 다양한 논리로 시민참여단을 설득했다.

건설 재개 측 임채영 한국원자력학회 총무이사는 원자력발전을 줄일 경우 신재생발전이 아닌 천연가스 발전이 늘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이 늘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 이사는 "'신재생이냐 원전이냐' 하는 것이 아니라 '가스냐 원전이냐'하는 것"이라며 "신고리 5·6호기를 계속 건설한다면 이를 대체할 액화천연가스(LNG) 발전 건설이 필요 없거나 줄어들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는 효과를가 있다"고 주장했다.

임 이사는 또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포기할 경우 2조8000억원의 매몰비용에 추가비용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임 이사는 원전 수출을 위해서도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건설 중단 측은 재생에너지로도 전력 공백을 메꿀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유진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연구기획위원은 "신고리 5·6호기 공사를 재개하는 것은 위험에 투자하는 것"이라며 "대안이 있다면 위험한 원전을 더이상 지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에서도 건설 중인 원전을 취소하거나 중단한 사례가 90건이 넘는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은 독일과 경기도 등이 재생에너지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지역별 '에너지 자립'을 추진하는 사실 등을 들어 신재생에너지가 대안이 될 수 있음을 역설했다.

양 측 발표를 들은 뒤 시민참여단은 조별로 분임별 토의를 진행했다. 이후 건설 재개 측에 원전 해체에 들어가는 구체적 비용과 원전 주변 거주자 건강 대책, 향후 원전 건립 계획, 원전 수출에 따른 이익 등을 질문했다.

건설 중단 측에는 태양광 폐패널 처리 비용과 풍력발전 소음 문제, 원전을 대체할 LNG 발전과 전기요금, 향후 로드맵 등을 물었다.

시민참여단은 이날 오후 안전성과 환경성을 주제로 한 '쟁점 토의'를 벌이게 된다. 시민참여단 471 명은 지난 13일 계성원에 입소해 3차 설문조사와 개회식, 분임별 인사 및 토의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시민참여단은 합숙토론 마지막 날인 15일에도 원전의 경제성을 놓고 쟁점 토의를 벌인 뒤 4차 최종 설문조사에 응하게 된다.

공론화위원회는 그간 진행된 여론조사와 설문조사 등을 바탕으로 최종권고안을 만들어 오는 20일 정부에 제출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