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명시, 프랑스 국영철도(SNCF)와 평화철도 협력 추진

머니투데이
  • 광명(경기)=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0.17 10: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양기대 시장 11월 초 프랑스 보르도 방문 계획

광명시, 프랑스 국영철도(SNCF)와 평화철도 협력 추진
광명시(시장 양기대)가 추진하는 유라시아 대륙철도 사업(‘평화철도’)에 프랑스 국영철도(SNCF)가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기대 광명시장이 11월 초 프랑스 보로드를 방문 보르도역과 KTX광명역의 자매결연을 할 예정이다.

장 뱅상 플라세 프랑스 전 국가개혁장관은 16일 양기대 시장과 함께 경의선 철도의 남측 최북단역인 파주 도라산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광명시의 유라시아 대륙철도 사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광명시는 지난 8월 17일 도라산 역에서 KTX광명역과 북한 개성을 잇는 유라시아 대륙철도 노선 개발을 위한 용역 착수 세미나를 개최했으며 미국의 소리(VOA) 방송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이 전 세계에 보도되기도 했다.

플라세 전 장관은 “광명시가 추진 중인 유라시아 대륙철도 사업의 의미와 성과를 높이 평가하며 많은 지원을 하겠다”며, “서울을 거치지 않고 KTX광명역을 대륙철도 출발역으로 추진하는 것은 시간, 효율성 및 지역 균형발전 측면에서 중요하다”고 말했다.

양기대 시장은 “광명시는 북핵과 사드문제로 국제정세가 엄중한 속에서도 언젠가 남북 철길이 열릴 때를 대비하면서 유라시아 대륙철도 사업을 추진해왔다”며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광명시와 프랑스가 유라시아대륙철도 사업에 협력하는 것은 전 세계를 향한 평화와 번영의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광명시는 그 동안 유라시아 대륙철도가 통과하는 중국 훈춘시, 단둥시, 러시아 하산군, 이르쿠츠시, 몽골의 울란바토르 등 5개 도시와 국제 교류를 해오면서 평화철도 사업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싸우더라도…여야, '558조' 예산안·민생법안 '합의 처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