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본무 LG 회장, 철원 사망 병사 유가족에 사재 1억 전달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0.17 14: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숨진 병사 아버지의 깊은 배려심 생각하는 계기 되길"…LG그룹 현재까지 53명에게 의인상 수여

/사진제공=LG그룹
/사진제공=LG그룹
구본무 LG 회장(사진)이 강원도 철원에서 발생한 총기 사고로 숨진 이모 상병(21)의 유가족에게 사재로 위로금 1억원을 전달키로 했다고 LG그룹이 17일 밝혔다.

이 상병은 지난달 26일 전투진지 공사 작업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하던 중 인근 사격장에서 날아온 유탄에 맞아 군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이 상병의 부친 이모씨(50)는 자식을 잃은 비통함 속에서도 "빗나간 탄환을 어느 병사가 쐈는지 밝히거나 처벌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총을 쏜 병사가 큰 자책감과 부담감을 안고 살아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그 병사도 어떤 부모의 소중한 자식일텐데 그 분들께 아픔을 줘선 안 된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이모씨의 이런 입장을 듣고 "슬픔 속에서도 사격훈련을 하던 병사가 가질 수 있는 심적 타격과 상대방 부모의 마음까지를 헤아린 사려 깊은 뜻에 감동했다"며 "깊은 배려심과 의로운 마음을 우리 사회가 함께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LG그룹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 회장의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제정한 뒤 현재까지 53명에게 상을 수여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