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육대, 개교 111주년 기념 역사사진전

대학경제
  • 문수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0.18 15: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육대학교 박물관은 지난 10일부터 오는 11월 17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개교 111주년 기념 역사사진전 '시간 속에서 걸어나온 풍경들-순안에서 삼육동까지(1906-2017)'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지난 1906년 평안남도 순안에서 의명학교로 출발한 삼육대의 태동부터 현재 모습까지 111년 발자취를 만날 수 있다.

'1906~1937년', '1938~1959년', '1960~1999년', '2000~2017년' 등 일제강점기와 6.25 동란, 근대화와 산업화 등 질곡의 수레바퀴 속에서도 시대 흐름에 발맞춰 성장해 온 삼육대 역사가 연대기별로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전종범 박물관장은 "한국 교육근대화와 전인교육의 원대한 꿈이 담긴 작은 씨앗 하나가 잎과 가지와 줄기가 돼 이제는 거목으로 자랐다"며 "이번 전시회에서 삼육대의 유구한 역사와 발전사를 확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삼육대는 지난 1906년 10월 10일 평안남도 순안에서 의명학교라는 교명으로 설립돼 지·영(덕)·체 전인교육과 1인1기 기술교육, 남녀공학 기숙사제 등을 실시하며 한국 교육근대화의 효시로 뿌리내렸다. 일제강점기에는 탄압으로 폐교되기도 했고, 당시 학장이었던 최태현 목사가 신사참배를 거부해 일본 경찰의 고문으로 순교했다.

해방 후 지난 1947년 현재 서울 노원구 공릉동으로 터를 옮겨왔으며, 2006년 전문대였던 삼육의명대와 통합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2017년도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ACE⁺)사업과 수도권대학특성화(CK-Ⅱ)사업 등 각종 정부재정지원사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삼육대, 개교 111주년 기념 역사사진전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9만닉스 복귀 성공"…상승세 탄 반도체株, 6만전자는 언제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