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전자 사내벤처 7곳 스핀오프..VR·헬스케어 등 최대규모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0.26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C랩 7개 우수과제 대상, 삼성전자 임직원 25명 '스타트업' 창업 나서

삼성전자 C랩을 통해 창업에 나서는 7개 과제 참여 임직원들이 한데 모여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삼성전자 C랩을 통해 창업에 나서는 7개 과제 참여 임직원들이 한데 모여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조직문화 조성에 나선 삼성전자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

삼성전자는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Creative Lab)이 7개 우수 과제의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7개 스타트업 기업에 참여해 독립하는 삼성전자 임직원은 모두 25명으로, 역대 C랩 스핀오프(분사) 중 최대규모다.

C랩은 2015년부터 상, 하반기로 나눠 스핀오프를 진행해 왔으며, 이번에 독립하는 기업까지 합쳐 2년간 총 32개의 스타트업이 창업했다.

삼성전자 (60,200원 ▲300 +0.50%)의 품을 떠나 창업하는 7개 과제는 지난 7월부터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사내외 전문가들로부터 창업에 필요한 실무 교육을 받아 왔다.

(왼쪽부터)하이퍼리티, 링크페이스, 픽셀로, 블루필 /사진제공=삼성전자
(왼쪽부터)하이퍼리티, 링크페이스, 픽셀로, 블루필 /사진제공=삼성전자


'하이퍼리티'(Hyperity)는 VR(가상현실)/AR(증강현실)을 통해 원격 가상 데스크탑을 구현하고 제어하는 솔루션을 개발한다. 가상 스크린을 이용하기 때문에 여러 개의 모니터를 동시에 띄워 다양한 콘텐트를 쉽게 콘트롤할 수 있다. 모바일에서 가동하기 어려운 3D 그래픽 툴 또는 고성능 PC게임도 장소제약 없이 즐길 수 있다.

'링크페이스'(Linkface)는 사용자의 표정이나 입모양, 눈동자 위치를 인식해 VR을 조작할 수 있는 신개념 인터페이스를 개발한다. 표정 인식에 따른 감정 분석을 할 수 있어 VR콘텐트에 대한 사용자 분석도 가능하다.

'픽셀로'(PIXELRO)는 노안 사용자들이 더 편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시력보정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가까운 곳의 글자를 읽을 때 필요한 안경의 기능을 스마트폰 전면에 부착한 렌즈 어레이 필름과 영상 처리 알고리즘으로 구현해 안경 없이도 화면을 잘 볼 수 있도록 돕는 구조다.

'블루필'(BlueFeel)은 개인이 가지고 다닐 수 있는 미니 공기청정기를 개발한다. 미세먼지 문제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데 입을 막아야 하는 불편함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하는 아이디어에서 시작했다. 이 제품은 전용 필터를 통과해 깨끗해진 공기를 팬을 이용해 입과 코 주변에 불어주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왼쪽부터)디파인드, 원드롭, 소프트런치 /사진제공=삼성전자
(왼쪽부터)디파인드, 원드롭, 소프트런치 /사진제공=삼성전자


'디파인드'(Defind)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이용해 사용자의 발 사이즈를 측정하고 이를 3D 데이터로 제공해 온라인 상에서 꼭 맞는 신발을 찾아주는 서비스다. 최근 온라인으로 신발을 구매하는 사용자가 늘고 있는데, 잘못된 사이즈로 인한 교환 및 반품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원드롭'(1Drop)은 스마트폰의 LED 광원과 카메라를 이용해 초저가 혈당측정 솔루션을 개발한다. 스마트폰으로 혈당 외에도 통풍, 콜레스테롤 등 다양한 만성 질환 관련 수치를 전문 진단기기 수준으로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 원격의료 진료가 활성화되고 있는 인도를 중심으로 초기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외 관계사 직원들까지 참여하는 개방형 '오픈 C랩' 과제의 첫 스핀오프 사례도 나왔다.

2016년 관계사 연합 해커톤을 통해 발굴된 과제로, 삼성전자와 삼성증권 직원이 함께 참여한 '소프트런치'(Soft Lunch)는 사용자의 실제 구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허위정보가 없는 맛집 및 상점을 추천해 주는 소셜 커머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가 실제 구매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리뷰 및 추천글을 작성하기 때문에 정보에 신뢰성이 높다는 점이 핵심이다.

그동안 C랩을 통해 스타트업을 창업한 회사 상당수는 국내외에서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 링크플로우, 에임트, 솔티드벤처 등 C랩 출신 기업들이 올해 외부에서 후속 투자를 유치한 금액은 70억원에 달한다.

360도 카메라를 만드는 링크플로우는 당초 30~40대 여행자를 대상으로 했으나, 보안용 장비 시장에서 더 큰 호응을 얻어 전용 360도 카메라 제품을 내년 초 열리는 CES2018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재일 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 상무는 "C랩을 통해 탄생한 회사들이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있다"며 "지난 2년여 동안 30여개 과제를 스핀오프하면서 축적된 경험을 토대로 C랩 제도를 한 차원 더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