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안승권 LG전자 사장 "코딩, 4차 산업혁명기 필요 역량"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7.10.31 10: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G전자, 30일 서초 R&D 캠퍼스에서 소프트웨어 코딩전문가 인증식 개최…올해 14명 코딩전문가 선발

30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뒷줄 왼쪽에서 여섯번째)과 코딩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30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LG전자 CTO 안승권 사장(뒷줄 왼쪽에서 여섯번째)과 코딩전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4차 산업혁명기 선도를 위해 사내 소프트웨어 전문가를 육성중이다.

LG전자 (90,500원 상승200 0.2%)는 지난 30일 서울 양재동 서초 R&D 캠퍼스에서 소프트웨어 코딩전문가 인증식을 열었다고 31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안승권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 박일평 소프트웨어센터장(부사장), 조택일 컨버전스연구소 전무 등이 참석했다.

코딩이란 컴퓨터 언어인 C언어, 자바, 파이선 등으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을 뜻한다.

LG전자는 올해 총 14명의 코딩전문가를 선발했다. LG전자는 우수 코딩전문가 선발을 위해 지난 5월~9월 코딩 경연대회 '코드잼(Code Jam)'을 열었으며 코딩전문가가 되기 위해 국내외 연구소 소속 1000여 명의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는 설명이다.

올해 선발된 코딩 전문가 14명 중 6명은 소프트웨어센터, 컨버전스센터, 어플라이언스연구소 등에 소속돼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업무를 담당중이다.

LG전자 코딩전문가는 해외 컨퍼런스에 참여할 수 있고 세미나 활동비, 최신 노트북 등을 제공받는다. 또 소프트웨어 멘토로서 코딩 지원이 필요한 사내 개발업무에 참여, 강의와 세미나도 진행한다. LG전자는 지난 2012년부터 올해까지 총 93명의 코딩전문가를 선발했다.

LG전자는 소프트웨어 개발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코딩전문가 외에도 설계 전문가인 '소프트웨어 아키텍트', 개발단계부터 소프트웨어 품질을 책임지는 'SDET(Software Development Engineer in Test) 전문가' 등 다양한 사내 인증제도를 운영중이다.

안승권 LG전자 CTO(사장)는 인증식에서 "코딩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반드시 필요한 역량"이라며 "LG전자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끄는데 코딩전문가들이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